[협상단, "한미FTA 협정문 숨긴 것 없다"]

2007-05-25 アップロード · 189 視聴

[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협정문과 부속서류가 25일 모두 국민들에게 공개된다.
지난달 2일 협상 타결 직후 쌀 예외 인정 관철 등의 성과에 힘입어 화려한 조명을 받은 우리측 협상단의 협상 내용이 정식 시험대에 오르는 셈이다.
24일 통상교섭본부에 따르면 각각 1천300쪽과 1천400쪽 분량의 국문, 영문 협정문 및 부속서류가 25일 오전 외교통상부, 재정경제부 등 5∼6개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 공개된다.
정부는 별도로 280쪽짜리 해설서와 30여쪽 분량의 용어 설명자료도 함께 내놓고 국회의원들에게는 이들 자료를 CD에 담아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우리측 협상단에 참여했던 담당 공무원들은 "숨긴 내용도 숨길 내용도 없다"며 자신있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상품분과장을 맡았던 이혜민 한미FTA 기획단장은 "타결 직후 국회와 국민들에게 공개한 한미 FTA 분야별 최종협상 결과 보고서와 비교할 때 핵심적인 사항에서는 더 나올 내용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서비스 분과 협상에 참여했던 재정경제부 문홍성 외화자금과장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한글로 (협정문을) 보더라도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어쨌든 공개가 되면 내용이 투명하게 드러나게 되므로 불필요한 오해 소지가 줄어들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농업분과장이었던 농림부 배종하 국제농업국장도 품목별 저율관세할당(TRQ) 물량의 배정 방식 등 일부 세부사항은 최근에야 합의를 봤지만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종훈 수석대표는 한미FTA 협상 초기부터 과거 마늘협상의 후유증 등을 지적하면서 모든 협상 내용을 공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협상단에 강조해왔다.
여하튼 협상팀이 오해를 풀게 될지 아니면 한미FTA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커질지 여부가 이제 판가름나게 됐다.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협정문이 공개되면 24시간내에 전문가들을 동원해 분석작업을 벌인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이후에도 계속 검토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범국본은 최근 노무현 대통령, 한덕수 국무총리,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등에게 공문을 발송, 평가 토론회 개최를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노 대통령이 지난 3월 "FTA가 체결되고 나면 이 나라의 FTA를 반대하는 모든 정치인들과 직접 앉아서 토론할 것"이라고 말한데 따른 것이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협상단,quot한미FTA,협정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4 05:00共感(0)  |  お届け
미팅사이트가 아닙니다.
화상채팅사이트가 아닙니다.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341
全体アクセス
15,960,46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