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익산대 통합 확정]

2007-05-25 アップロード · 1,008 視聴

[
(전주=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전북대와 익산대가 23일 구성원 찬반 투표를 벌여 내년 3월 통합대학 출범을 확정했다.
전북대는 22일부터 이틀 동안 교수와 직원 등 1천230명을 대상으로 익산대와의 통합 여부를 묻는 찬반 투표를 벌인 결과 투표에 참가한 1천201명(투표율 97.6%) 가운데 895명(찬성률 74.5%)이 찬성표를 던졌다.
익산대학도 23일 벌인 투표에 교수와 직원 106명중 105명이 참가, 만장일치로 통합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두 대학은 교직원중 과반수 이상이 투표에 참가해 그중 과반수 이상이 찬성하면 통합하기로 했던 당초 계획에 따라 내년 3월까지 통합대학을 출범하기로 합의했다.
전북대와 익산대는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 통합계획서를 교육부에 제출, 승인이 나면 2008학년도부터 통합 전북대로 합쳐져 각각 전주캠퍼스와 익산캠퍼스로 운영하게 된다.
두 학교는 오는 8월 시작하는 2008학년도 수시2학기 전형부터 통합 전북대 체제로 신입생을 뽑을 계획이며 신입생 정원은 2년제인 익산대에서 60%를 줄이게 된다.
통합 대학이 들어서면 학교측은 정부로부터 200억원 가량의 통합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학지원 예산도 정원에 비례해 이뤄지는 만큼 누리사업이나 로스쿨 유치 등 국책 사업을 끌어오는 데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 대학이 들어서면 전북대 수의대가 2009년부터 단계적으로 익산캠퍼스로 이전하고 기존 익산대 농업 관련 학과가 단과대로 승격될 전망이어서 익산캠퍼스에는 최소 2개 이상의 단과대가 세워질 것으로 보인다.
익산대에서는 공업 관련 학과가 전북대로 이전될 전망이다.
전북대와 익산대가 통합하면 2004년 공주대ㆍ천안공대, 2005년 부산대ㆍ밀양대 등에 이어 7번째 통합 국립대가 된다.
전북대는 지난해 서거석 총장 취임과 함께 군산대를 포함해 3개 학교를 합치는 방안을 논의해 왔으나 중복 학과 구조조정 방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익산대와 먼저 통합한 뒤 추후 군산대와 통합 논의를 벌이기로 방향을 선회했다.
전북대 서거석 총장은 "도내 대학들이 전북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도(道) 1국립대 체제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군산대와 군산 시민들이 열린 마음으로 통합 논의에 임한다면 언제든 다시 논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북대익산대,통합,확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cbnu_love
2007.07.26 09:03共感(0)  |  お届け
감사합니다.퍼가요~~삭제
cbnu_love
2007.06.15 04:31共感(0)  |  お届け
잘보고 퍼갑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83
全体アクセス
15,988,842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7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69 視聴

02:0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