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서 관광버스 추락..학생 5명 사망(종합2보)]

2007-05-25 アップロード · 1,238 視聴

[
나머지 30명도 중.경상..2명 위독해 추가사망 가능성

(구례=연합뉴스) 남현호.송광호 기자 = 지리산에서 체험학습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학생을 태운 관광버스가 낭떠러지로 추락해 학생 5명이 사망하고 3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5일 오후 2시13분께 전남 구례군 광의면 시암재에서 천은사로 이어지는 왕복 2차선 내리막길에서 학생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앞서 가던 버스를 추월한 후 도로 오른편에 있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약 30m낭떠러지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순천 모 중학교 1학년 김관석(13)군 등 학생 5명이 사망하고 운전자 김모(42)씨와 담당교사 서모(52.여)씨 등 8명이 크게 다쳤으며 나머지도 경상을 입어 구례병원과 순천 가를로병원 등 구례와 순천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사망자 대부분이 이송되거나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도중에 사망한데다 중상자 중 2명은 위독한 상태여서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경찰과 소방당국은 배제하지 않고 있다.

순천소방서 서승호 구조대장은 "현장 도착했을 때 5명 정도가 차에서 빠져나와 있었고 2명은 버스 옆에 쓰러져 있었으며 나머지는 버스 안에 뒤엉켜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버스에는 1학년 학생 33명(男21명.女12명)과 담임교사, 운전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지점은 S자로 휘어지는 도로로 경사도가 70도에 이르는 급경사 지대이며 버스가 나뭇가지 등에 걸린 채 20~30m가량 구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학생들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학교에서 출발, 노고단 등반 체험학습을 마친 후 돌아오는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학교 측은 4대의 버스를 이용해 체험활동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어딘가에서 타는 냄새가 났는데 차를 멈춰 세우지 않고 계속 운행했다.주변에 앉아있던 학생들 중 일부는 안전벨트도 매지 않았다"는 목격자의 말을 토대로 브레이크 이상으로 인한 사고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의 초기 조사대로 브레이크 이상으로 인한 사고일 경우 정비나 안전벨트 착용 점검을 소홀히 하고 문제발생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버스회사와 해당 학교 등은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 학교 측은 관광버스 추락사고로 숨진 학생 5명의 명복을 빌 수 있도록 학교 체육관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다음은 사망자 명단
정직한(13), 허상구(13), 김관석(13.이상 구례병원), 박수영(13.순천의료원), 신규호(13.남원의료원)
hyunh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지리산서,관광버스,추락학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남도TV
2007.05.28 01:24共感(0)  |  お届け
잘 보고 갑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90
全体アクセス
15,963,213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