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여치떼 습격..과수원 등 초토화]

2007-05-28 アップロード · 580 視聴

[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작년 봄 갈색여치떼 습격을 받은 충북 영동지역 과수원에 또다시 수만 마리의 여치떼가 날아들어 복숭아와 사과, 포도 등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28일 영동군과 피해농민들에 따르면 최근 영동읍 비탄.산익.회동리와 황간면 회포.마포.도동리 일대 과수원과 채소밭 등에 몸길이 3~5㎝의 갈색여치가 떼지어 날아들어 나뭇잎과 줄기, 콩알만한 과일열매 등을 닥치는 대로 갉아먹고 있다.

이 지역에는 작년 6월에도 영동읍 비탄리 일원에 같은 종류의 여치떼가 출몰해 한 달 동안 30여농가 20㏊의 과수원에 큰 피해를 냈다.

2년 연속 여치떼 피해에 시달리는 김달호(48.영동읍 비탄리)씨는 "작년보다 한 달이나 빨리 여치떼가 출현했고 마릿수도 몇 배 이상 불어나 3천여평의 복숭아 밭이 초토화되고 있다"며 "살충제를 뿌려도 소용없어 올해 농사를 포기해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인근 김재호(46)씨도 "급격히 불어난 여치떼가 약을 뿌리면 인접한 산으로 도망갔다가 다시 날아들고 있어 손 쓸 방법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여치떼 출현시기가 작년보다 한 달 이상 빨라지고 피해규모도 넓어지자 영동군과 농업기술센터도 비상방제체제에 돌입했다.

군(郡)과 센터는 지난 21일부터 여치떼가 자주 출몰하는 과수원 인근 산림에 대대적인 살충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피해가 심한 과수원 주변에는 3~4m 높이의 비닐 막을 치는 등 피해를 줄이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신용철(51) 과수개발담당은 "지난 3월 황간면 회포리 포도 비닐하우스에서 처음 신고된 갈색여치가 따뜻한 기온 때문에 예년보다 일찍 급번성 한 것 같다"며 "작년 구제효과를 봤던 살충제 파프와 델타네트 등을 피해농가에 무료로 나눠줘 확산을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 충주와 충남 예산 사과밭 등에 이따금 나타나 피해를 주던 갈색여치는 이례적으로 이 지역에 수만 마리의 떼를 이룬 상태로 출현했다.
bgi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영동,여치떼,습격과수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82
全体アクセス
15,960,80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