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표단 도착..남북장관급회담 개막]

2007-05-29 アップロード · 103 視聴

[
南, 군사적 신뢰구축ㆍ철도 개통 등 제기 예정
대북 쌀 지원 유보에 대한 北 반응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석하는 북측 대표단이 29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 회담장이자 숙소인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나흘 간의 회담 일정에 들어갔다.

이번 회담은 지난 2월 말 제20차 회담 이후 3개월 만의 회담으로, 북핵 `2.13합의 이행이 지연되면서 대북 쌀 지원이 유보된데 대한 북측의 반응에 따라 회담 성과가 좌우될 전망이다.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를 단장으로 하는 북측 회담진 26명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고려항공 전세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북측 대표단은 권 책임참사를 비롯해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박진식 내각 참사, 맹경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전종수 조평통 서기국 부장 등 지난 회담과 동일하게 구성됐다.

남측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진동수 재경부 제2차관과 박양우 문화부 차관, 고경빈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 유형호 통일부 국장 등으로 대표단이 꾸려졌다.

이재정 장관은 이날 오후 회담장을 둘러보면서 기자들과 만나 "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한반도 평화정착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저녁 이재정 장관 주재의 환영만찬에 참석하며 회담 이틀째인 30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서로의 기본 입장을 확인한 뒤 수석대표 및 회담대표 접촉 등을 통해 본격적인 의견 조율에 나선다.

우리측은 이번 회담에서 ▲군사적 신뢰구축 등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를 비롯한 인도적 사업 ▲열차 부분개통과 개성공단 통행.통관문제 등 경협활성화 방안 등을 주요 의제로 제안할 계획이다.

남측이 꾸준히 제기해 온 국방장관회담 개최와 상주대표부 설치 등도 이번에 다시 제안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30일과 31일에는 남북 대표단 공동참관도 예정돼 있다. 현재 참관지로는 행주산성과 몽촌토성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대표단은 다음달 1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일정은 바뀔 수 있다.
transi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北대표단,도착남북장관급회담,개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12:44共感(0)  |  お届け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엔조이파트너만나기!
엔조이파트너만을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지겹게 채팅방에서 대기하지 마시고
만남 신청만 등록해노면 핸드폰으로 그녀의
전화번호가 전달됩니다...

망설이지 마시고 지금 바로바로~!삭제
今日のアクセス
75
全体アクセス
15,950,014
チャンネル会員数
1,6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