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지원 방안으로 정보공급 독점 발생"]

2007-05-31 アップロード · 170 視聴

[김사승 교수 기사송고실 통폐합 토론회서 지적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이 정보 접근의 독점 해소에 치중해 정보 공급의 독점을 간과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31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 라운지에서 열린 기사송고실 통폐합 긴급 토론회에서는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이 정보 공급의 독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김사승 숭실대 교수는 "개방형 브리핑제는 많은 기자들의 접근을 가능하게 하지만 일방적인 정보 제공의 통로를 열고 다른 통로를 차단한다"면서 "여기서 정보 공급의 독점이라는 또다른 문제도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개방형 시스템은 정보 접근의 독점을 해소하는 것만 놓고 보고 있어서 정보 공급의 독점은 해소되지 않는다"며 "정부와 언론이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고 개방형 브리핑제가 과연 만능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영재 한림대 교수는 앞서 주제발표를 통해 "2003년 도입된 브리핑제는 그 운영에서 취재의 자유를 방해하는 측면이 있었고 이번 방안은 실제적으로 기자들의 취재 자유를 보장하고 지원하는 쪽으로 가는 게 옳았다"는 견해를 내놨다.
최 교수는 "이번 방안은 언론 취재과정의 투명성과 개방성을 건드리는 것이 아니고 기자실이라는 공간의 문제를 건드려 논의가 엉뚱한 방향으로 튀어나갔다"며 "개방형 브리핑제를 투명하게 하고 내살화를 통해 언론이 정부를 감시ㆍ비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옳은 정책이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리한 기자실 통폐합은 (정부와 언론을 모두) 불편하게 만들 뿐 언론의 취재활동 지원을 위한 진정한 언론개혁 효과를 내기 어렵다"며 "지엽적인 기자실 통폐합 논의를 빨리 거두고 정보공개법과 브리핑 내실화에 대한 구체적이고 생산적인 논의로 넘어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봉우 내일신문 편집위원은 "정보 접근에 대한 구체적 대안 없이 (정부 방안이) 기자들의 무단출입이 문제니까 막는다는 식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언론은 결국 구악이고 구태세력 아니냐는 대통령과 청와대의 언론관에서 기인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어떻게 정보접근권을 보장할 것이냐를 먼저 얘기하고 브리핑제를 이야기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동민 한일장신대 교수는 "2003년 개방형 브리핑제의 도입은 매체환경의 변화라는 시대적 추세를 반영한 것이고 정부도 중간점검의 차원에서 접근했을 것"이라며 "브리핑제 자체가 부실한지 기자들의 접근방식이 부족한지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무엇이 더 필요한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단계"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안영배 국정홍보처 차장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은 2003년 도입한 개방형 브리핑제의 취지가 퇴색하고 있어 이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전화나 대면 취재 등 개별적 취재방식에 변화는 없을 것이며 (취재시) 사전 약속을 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원칙이고 취재 기본윤리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토론회는 한국기자협회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모임인 저널리즘 연구회의 주최로 열렸으며 권영철 CBS 사회부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nar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취재지원,방안으로,정보공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01
全体アクセス
15,950,206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6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