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주민들 세종시 편입반대 궐기]

2007-06-01 アップロード · 303 視聴

[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남 연기.공주에 조성중인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특별자치시) 행정구역에 충북 청원군 일부가 편입되는 것으로 입법예고된 것과 관련, 청원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세종시 청원지역 편입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오경세)는 31일 군민 2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부용면 부용복지회관 앞 길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주민들의 의견에 반한) 정부의 결정에 경악과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정부는 지역정서를 무시한 입법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주민투표법 규정에 따라 주민투표로 행정도시 편입 여부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청원군은 물론 청원지역 각 기관.단체는 행정도시 주변지역으로 지정돼 있던 부용면 8개 리와 강내면 3개 리(총 면적 33.42㎢)가 행정구역에 들어가는 내용의 세종시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 주 입법예고되자 ▲인구 8천 명 및 지방세.보통교부세 연간 250억 원 감소 ▲개발제한 등 각종 규제 가능성 ▲혐오시설 입지로 이용될 가능성 ▲충남 쪽 주민과의 융화 어려움 등을 들어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jc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청원주민들,세종시,편입반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9
全体アクセス
15,984,79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4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105 視聴

01:32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5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