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페인 안무가 나초 두아토]

2007-06-04 アップロード · 77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첫 내한 공연이 있던 날이 2002년 월드컵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 당일이었어요. 그 때 스페인이 져서 지금도 화가 나 있습니다.(웃음)"
지리 킬리안 이후 최고의 안무가로 평가받는 스페인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나초 두아토(50).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를 원작으로 한 신작 날개와 나초 두아토 3부작을 들고 한국을 찾은 그는 4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농담으로 입을 열었다.
한국 공연은 세 번째이지만 이번 내한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그가 직접 무용수로 출연해 춤을 추고 대사를 읊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6-8일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하는 날개에서 인간에 대한 연민과 사랑으로 불멸을 포기하는 천사 다미엘 역을 맡았다.
"함께 작품을 만든 연출가 토마스 판두르가 이 역을 제안했어요. 고독을 참지 못하고 인간이 되고 싶어하는 다미엘이 저와 비슷하다고 하더라고요. 또 제 팔이 천사 날개처럼 길다고도 하는데, 천사 날개보다는 비행기 날개 같아요.(웃음)"
통상 무용수의 정년으로 여겨지는 마흔을 훌쩍 넘겼지만 그는 "계속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기쁘다"면서 무용수로서의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무용은 대충 하는 것이 아니라 100% 하는 것입니다. 그 마음으로 무용을 시작했고 무용 때문에 인생에서 잃은 건 하나도 없어요. 오히려 얻은 게 훨씬 많죠."
그가 무용을 시작했던 70년대의 스페인은 "축구와 투우만 인정되던 시절"이었다고 두아토는 회상했다.
남자가 무용을 하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던 시절이었지만 그는 무용수로 설 날이 올 거라는 믿음을 버리지 않았다. 그리고 마침내 33세의 나이에 스페인 국립무용단 예술 감독으로 취임해 무용단을 세계 정상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영화를 원작으로 했다는 것 외에 연출가 토마스 판두르와의 공동 작업으로 이전 작품보다 드라마적 요소가 강하다는 것이 날개의 또 다른 특징이다.
"판두르는 연출을, 저는 음악과 안무를 맡았어요. 사실 무용과 연극은 크게 다르지 않아요. 무대에서 말을 하는 것도 입이 춤을 추는 것이라고 볼 수 있죠."

그는 "날개는 고독, 사랑, 죽음 등 인간이라면 누구나 경험하는 일을 춤으로 담았기 때문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꼽은 하이라이트는 공연 막바지 물이 차오른 무대에서 미끄러지고 뒹굴면서 춤을 추는 장면.

"저를 비롯한 모든 무용수가 물고기가 된 느낌으로 춤을 춥니다. 굉장히 행복하죠. 막이 내려가고 관객들이 박수를 치는 동안에도 저희는 물 속에서 춤을 추고 논답니다." 샤워 안 해도 되겠다는 기자의 말에 "그래도 목욕은 해야죠"라며 천사 다미엘은 싱긋 웃었다.
nann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인터뷰,스페인,안무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15
全体アクセス
15,965,587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0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4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