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2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2007-06-06 アップロード · 615 視聴

[
노 대통령 "유해발굴사업 계속"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제52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10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겨레의 얼 마당에서 거행됐다.

추념식에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3부 요인과 정당대표, 정부 주요인사, 중앙보훈단체장, 전몰군경 유족과 재경 독립유공자 유족, 각계대표, 학생 등이 참석했다.

추념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분향, 추모공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추념사, 현충의 노래 제창, 추모의 나비 날리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노 대통령은 추념사를 통해 "나라와 겨레를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애국 영령들의 영전에 삼가 머리숙여 명복을 빈다"며 "사랑하는 가족을 조국에 바친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민주, 번영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그리고 민주 열사들이 뿌린 피와 땀의 결과"라며 "이분들이 자자손손 추앙받고 후손들이 명예와 긍지를 갖고 사실 수 있도록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6.25 당시 나라를 위해 전사한 13만여 명의 호국용사들의 시신을 아직 다 찾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분들 모두를 현충원에 모실 수 있도록 유해발굴 사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념식에는 인터넷으로 신청한 시민 등 5천여 명도 참석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었다.

국립대전현충원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도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의 주관으로 현충일 추념식이 열렸다.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 1인, 보훈연금수령 유족은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시내버스, 지하철, 전철, 철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제52회,현충일,추념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87
全体アクセス
15,970,72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0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133 視聴

01:25

공유하기
[부산항 밀수품의 변천사]
10年前 · 2,426 視聴

01:17

공유하기
[의암호서 나온 쓰레기]
10年前 · 19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