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검증공방으로 징계시 공천배제"]

2007-06-07 アップロード · 36 視聴

[
"소나무 재선충 같은 암적 존재 솎아내야"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7일 양대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측의 검증공방과 관련, "이런 문제(검증공방)로 윤리위에서 경고를 받는다든지 하는 의원에 대해서는 공천도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양측간 검증공방이 도를 넘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천과 관련해 협박성으로 들리는 이상한 이야기를 한 분도 문제가 있지만 공천은 당에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검증과 관련해 서로 자해행위를 하고 지나친 정체공세로 이적행위를 해 경고를 받는 의원에 대해선 당이 책임지고 내년 18대 총선에서 공천을 배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검증을 하는 것도 좋고 당연히 해야 하는데 검증을 빙자한 과도한 정치공세는 명백한 이적행위에 해당한다"면서 "정권교체라는 시대정신을 좀먹는 소나무 재선충 같은 그런 암적 존재들이 나타나 우리의 순수한 검증행위를 오도할 경우 소매를 걷어붙이고 솎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대표는 "양측의 공방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비판이 드높아지고 있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당 윤리위의 이야기도 들어보겠지만 저는 금주내로 검증위원장, 경선관리위원장, 윤리위원장과 만나 이 문제에 대한 명백한 대처 의지를 다지는 모임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sim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대표,quot검증공방으로,징계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849
全体アクセス
15,962,743
チャンネル会員数
1,832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