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명예의 전당 입성하던 날]

2007-06-08 アップロード · 569 視聴

[
(하브드그레이스미국 메릴랜드주=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명예의 전당에 가입한 박세리(30.CJ)가 "너무 멍해서 1번 홀부터 18번 홀까지 어떻게 쳤는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8일(한국시간)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 골프코스(파72.6천596야드)에서 열린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끝낸 뒤 명예의 전당 가입 자격을 모두 갖춘 박세리는 스코어 카드를 제출하고 나와 한국 방송사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정신이 없었다. 너무 긴장돼서 어떻게 1라운드를 끝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 회견실로 자리를 옮겨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박세리는 "벳시 킹, 낸시 로페스, 베스 대니얼 등 위대한 선수들과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나의 큰 꿈이 드디어 이뤄진 가장 기쁜 날"이라고 감격해 했다.

박세리는 "처음엔 명예의 전당과 관련해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아침에 만난 베스 대니얼이 말해주는 바람에 다시 긴장이 됐다. 10년간 가장 긴장된 상태에서 티샷을 날렸다"고 소개한 뒤 "팬들의 성원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있기 어려웠을 것이다. 최근 2년간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팬들의 도움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말을 빼놓지 않았다.

박세리의 기자 회견에 앞서 캐롤린 비벤스 LPGA 커미셔너가 축하 연설을 했다. 비벤스 커미셔너는 "박세리는 엄청나게 많은 것을 이뤘지만 아직 만 30세도 되지 않았다. 많은 팬들이 오늘을 기뻐하겠지만 그녀의 조국인 한국 팬들이 가장 기뻐할 것"이라고 말하며 이번 대회에 출전한 모든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기념 포스터를 전달했다.

LPGA 명예의 전당에 가입하면 자동으로 이름을 올리게 되는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의 잭 피터 이사도 이날 참석해 박세리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세리,명예의,전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49
全体アクセス
15,960,87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