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낯선 만남의 베드신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2007-06-08 アップロード · 1,249 視聴

[
영화 두번째 사랑 기자시사회

(서울=연합뉴스) ‘밀양’의 이창동 감독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알려진 영화 ‘두번째 사랑’(감독 김진아, 제작 나우필름)이 8일 서울 종로 서울극장에서 기자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창동 감독과 연출을 맡은 김진아 감독, 주연배우 하정우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직은 신인 배우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했지만 하정우는 2년 만에 훌쩍 컸다. 2년 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윤종빈 감독의 용서받지 못한 자로 단숨에 영화계의 시선을 끈 그는 2년 동안 잇달아 네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착실히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한ㆍ미 합작 영화인 김진아 감독의 ‘두번째 사랑’은 ‘밀양’의 이창동 감독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그는 백인여자에게 정자를 기증하려다 그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불법체류자를 연기했다. 답답한 상황에서도 결코 수동적이지 않은 인물을 통해 소외된 자의 고통을 그려냈다. 이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여배우는 할리우드에서 한창 주가가 오르고 있는,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무간도 리메이크작 디파티드(The Departed)에 출연 한 베라 파미가.

그는 아직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꾸준히 성장해 가는 그를 눈여겨 지켜보는 이들이 많다. 감독의 대학 졸업작품으로 인디영화나 다름없던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시작해 독특한 작품을 선택하는 하정우의 미래가 기대되는 것.

하정우는 10여 차례에 걸쳐 열연한 베드신에 대해 "많이 부끄러웠고 상상도 못할 일이었지만 베라 파미가를 만났을 때 느낀 낯설음을 베드신에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해외 영화제에서 큰 호평을 받은 영화 ‘두번째 사랑’은 오는 21일 개봉.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하정우,quot낯선,만남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17 06:45共感(0)  |  お届け
1:1 지금 바로 만날 오빠만, 장난사절, 매너남만, 한시간 두시간 아닌 하루 길게 같이 있을오빠만요. KoreaSogeting.com 에 접속하셔서 아이디 yasuni 찾으세욤~~~(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545
全体アクセス
15,961,76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