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영통사 성지순례 정례화에 적극적]

2007-06-09 アップロード · 607 視聴

[불교천태종 신도 500여명 8일 시범순례

(개성=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 "남측 불교인들이 종교적 성지인 영통사(靈通寺)를 정례적으로 방문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8일 개성 영통사 보광원(普光院) 앞마당에서 열린 영통사 복원 3주년 기념 및 성지순례 원만성취 기원 남북공동 대법회에서 북측 민화협 정덕기 부회장은 "통일국가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은 민족의 화합을 상징하는 역사적인 곳이어서 영통사 성지순례가 정례화하면 민족의 단합과 통일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불교도연맹(조불련) 심상진 부위원장도 "영통사를 민족화합의 대성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불교 천태종(총무원장 정산스님)과 북측 조불련(위원장 유영선)은 지난달 17일 영통사 성지순례에 합의했다.

이에 8일 남측 불교신도 500여명으로 구성된 순례단이 영통사를 방문했으며 이달 18일 500명, 23일 1천명 등 세 차례에 걸쳐 시범순례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산 총무원장은 "영통사는 천태종의 개창조인 대각국사 의천스님이 주석했다가 열반한 곳이어서 우리 종도들에게 대단한 성지이며 그렇기에 이곳을 참배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곳에 오지 못한 불자들이 계속 참배할 수 있도록 성지순례 정례화를 성사시키겠다"고 말했다.

영통사 성지순례의 북측 실무자인 리창덕 민화협 협력부장은 "영통사는 남측 불교신도들에게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다"면서 "천년고도인 개성은 복원해야 할 역사적 유물이 많은 곳이어서 경제협력과 다른 차원에서 진행되는 종교문화교류인 성지순례를 비용문제와 연결해 난관을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영통사 성지순례와 관련해 최근 남북 경협단체들이 1인당 100달러라는 관광비용이 과다하다는 논란이 일었다.

영통사는 개성시에서 8㎞ 정도 떨어진 개풍군 영남면 용흥리 오관산(五冠山) 자락에 위치하며 16세기에 소실됐다가 남북이 공동으로 복원했다.

첫 시범 순례가 진행된 이날 영통사에서 남북 불교인 600여명이 공동 법회를 가진 데 이어 방북단은 개성 시내에 있는 선죽교와 고려역사박물관을 참관하고 임진각을 거쳐 돌아왔다. 이날 시범 순례단에는 김성훈 우리민족돕기운동 대표, 김두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 영통사 복원사업을 계기로 결성된 영통포럼 회원인 탤런트 이정길씨와 가수 서유석씨 등이 참가했다.
ckch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성,영통사,성지순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80
全体アクセス
15,954,98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6

공유하기
[신안 병어 값 뚝 떨어져]
9年前 · 1,396 視聴

02:4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38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