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금 오가는 불법경작에 공원부지 훼손]

2007-06-11 アップロード · 506 視聴

[
(서울=연합뉴스) 현행법상 공원 부지에는 시설물을 짓거나 농작물을 경작할 수 없고 적발될 경우 수 백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하지만 일부 공원 부지에서는 사용료까지 오가는 불법 경작 거래가 이뤄지는데 단속의 손길은 미치지 못합니다.

케이블TV C&M 이창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원구 상계3동 불암산 자연공원입니다.

공원 입구부터 쓰레기들로 가득합니다.

다 쓴 냉장고에서부터 유리조각, 소주 뚜껑까지 여기가 공원 부지가 맞는지 조차 의심스러워 보입니다.

바로 옆에는 상추나 오이 등을 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채소 값이라도 벌고 농장 체험을 하기 위해 인근 동네 주민 30여명이 심어 놓은 겁니다.

하지만 공원부지에서 경작을 하면 관련 법에 따라 5백 만원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공원 내 경작을 할 수 없다는 안내 표지판 입니다.

관할 구청이 설치했지만 누군가 몰래 빼내버렸습니다.

경작 하는 사람들은 아랑곳 하지 않는 눈칩니다.

토지 주인과 사용료를 내고 정당하게 계약 했다는 것.

(인터뷰) 불법 경작 주민

이들은 모두가 토지 주에게 1년에 20~30만원의 이용료를 내고 불법 경작을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인터뷰) 토지 주인 K씨

상황이 이런데도 관할구청은 공원 부지에 대한 보상비 마련이 어렵다는 이유로 단속을 꺼립니다.

(인터뷰) 남상수 과장/ 노원구청 공원녹지과

현재 서울시내 자연공원의 사유지 면적은 전체 50%, 보상비만 20조원에 이릅니다.

이러다 보니 멀쩡한 공원 부지가 불법 경작의 온상으로 심하게 훼손되고 있습니다.

C&M뉴스 이창남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권리금,오가는,불법경작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9
全体アクセス
15,952,856
チャンネル会員数
1,68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1

공유하기
["남원 오디 맛보세요"]
9年前 · 1,246 視聴

02:2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4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