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157개 학교 휴대전화 소지 "않돼"]

2007-06-11 アップロード · 1,029 視聴

[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지역에서 휴대전화의 교내 사용을 제한하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11일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초.중.고교에서 휴대전화를 등교 시 학교에 맡겼다가 하교 때에 찾아가거나 교내 소지 자체를 금지하는 학교는 전체 664개교 중 24%인 157개교(초 100개교, 중 41개교, 고 16개교)로 지난 해보다 20여개교가 늘었다.
이는 휴대전화 소지에 대한 금지가 인권침해나 헌법적인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비해 면학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는 여론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원주 치악고교는 최근 학부모들에게 학생들이 교내에서 휴대전화 소지를 못하도록 하는 가정 통신문을 보냈는가 하면 춘천 봉의여중은 등교 시 수거를 했다가 하교 때 돌려주고 있다.
양양여중의 경우 학생회에서 2005년부터 학교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한 뒤 전교생 300여명이 휴대전화를 학교에 가지고 오지 않는다.
양양여중 조아영(16.중3) 학생회장은 "휴대전화를 학교에 가져오지 않으면서 면학 분위기가 좋아졌다"며 "학교 측에서 공중전화를 설치하거나 각 층에 수신자 부담 전화기를 설치해 어려움 없이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만영 양양여중 교장은 "수업시간에 문자를 보내는 등 면학분위기를 저해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어 학생들의 설문조사 등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교내 소지 금지를 결정했다"며 "휴대전화 소지가 꼭 필요한 경우에는 담임교사에게 맡기는 방법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교내 반입 자체를 금지하는 학교가 늘면서 학부모와 교사들은 면학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며 환영하는 분위기인 반면 일부 학부모는 학생들이 학원에 갈 때나 귀가 시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도 만만치 않다.
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휴대전화가 없으면 독서실에서 늦은 귀가 때 걱정이 크다"며 "학교에서 귀가시 돌려주는 방법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춘천의 한 학교 관계자는 "휴대전화 벨소리나 문자메시지 등으로 수업 분위기를 흩트리고 있는 건 알고 있지만 사실상 일부 학부모의 반발에 부딪혀 자제만 촉구하는 실정"이라며 "수업중 통화를 시도하는 학생에 대해 학칙에 의해 규제하는 권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개인 소유물이기 때문에 제재할 수는 없지만 학생 생활지도나 시험시간에 학교에 가져오지 않도록 권장을 하고 있다"며 "학생자치회의 자정활동을 통해 지난해 2학기부터 `휴대전화 안 가져오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내 초.중.고등학생 22만5천770명 중 휴대전화를 보유한 학생은 초교 1만2천462명, 중학교 3만3천46명, 고교 4만3천870명 등 모두 8만9천378명(39.6%)으로 나타났다.
hak@yna.co.kr 영상편집 이경태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원,157개,학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이명박
2008.03.12 09:34共感(0)  |  お届け
ㅋㅋㅋㅋㅋ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617
全体アクセス
15,950,57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1:3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10 視聴

03:0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6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