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법적 대응하지 않겠다"]

2007-06-18 アップロード · 260 視聴

[기자회견 열어 병무청 처분 수용 의사 밝혀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병역특례업체에서 부실근무한 혐의가 드러난 가수 싸이가 18일 "군 재입대를 회피하기 위한 행정소송 및 그 어떠한 법적 대응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싸이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록 잘못인지 모르고 지내온 일이지만, 국가와 법이 인정할 수 없다고 말씀하신다면 그 뜻에 따르겠다"면서 "검찰의 조사와 병무청의 처분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정장을 차려 입고 예정된 5시 정각에 모습을 드러낸 싸이는 "원래 무엇인가를 발표할 때 써놓은 것을 읽지는 않지만 이번 일은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라 미리 준비해 온 글을 읽겠다"며 A4 용지 2장 분량의 입장발표문을 읽어 내려갔다.

싸이는 "언론의 보도와 검찰의 조사가 진행된 지금 처음부터 현역으로 갔다 올 걸이라는 후회가 든다"며 답답한 심정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일련의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싸이가 다시 군대에 간다 싸이가 행정소송을 하면 현역을 피할 수 있다더라는 등의 소식이 언론을 통해 들려왔다"면서 "그 분분한 소식들이 제가 오늘 입장 발표를 자청한 이유"라고 기자회견을 연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과 시간에만 일을 하고 나면 퇴근 후에는 각자의 일이 허용된다는 병역특례제도를 알게 됐고, 무대 위에 서는 가수로서 음악을 계속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기간이 1년 더 길더라도 이 길을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기능사 2급 자격증은 전문가들의 보조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으며, 이 때문에 3년간의 근무를 무사히 마친 것은 저에게 학교 졸업장만큼이나 충분히 기뻐할 일이었다"고 말했다.

부실 근무 의혹에 대해서는 "근무하는 3년 동안 퇴근 후에는 부분적으로 음악활동을 병행했지만, 이것이 문제가 될 줄은 몰랐다"면서 "아무도 저를 제지하지 않았고, 아무도 제게 그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검찰의 조사와 언론의 보도가 잇따라 진행되면서 아 이런 지적을 그 당시에 받았다면 좋았을 텐데라고 생각했다"며 "이미 소집해제를 명받고 예비군 2년차에 접어든 저였기에 처음에는 수긍하기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아내의 출산 소식도 전했다. "10월이면 쌍둥이의 아빠가 된다"면서 "현재의 상황에 답답하고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보다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생각, 그동안 나의 음악을 사랑해주시고 저와 함께 땀 흘리며 노래 불러주셨던 많은 분들 앞에서 당당한 싸이의 모습으로 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더 크다"고 말했다.

준비한 글을 모두 읽은 싸이는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고, 병무청에 아직 관련 사실을 통보하지도 않은 상황이라 오늘 말할 수 있는 것은 이것이 전부"라며 "질문을 받지 않겠다"는 말을 남기고 기자회견을 시작한 지 6분 만에 자리를 떴다.

싸이는 복무기간 연장이나 산업기능요원 취소처분 이후 재입대 판정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병역특례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동부지검이 싸이에 대해 형사입건은 하지 않았지만, 부실근무 등 병역법 위반 사실을 병무청에 통보하고 행정처분을 의뢰키로 했기 때문이다. 다만 검찰 내부의 행정절차에 따른 시간 소요로 현재까지 병무청에는 행정처분 의뢰가 통보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싸이,quot법적,대응하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멋진인생행복인생
2014.12.17 03:05共感(0)  |  お届け
680484840640삭제
멋진인생행복인생
2014.12.17 02:49共感(0)  |  お届け
68408646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8
全体アクセス
15,972,775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