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中에 대규모 블록공장 준공]

2007-06-18 アップロード · 307 視聴

[
(옌타이=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중국에 대규모의 선박용 블록 생산 공장을 준공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대우조선은 지난 15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 경제기술개발구내 대우조선해양산동유한공사(DSSC)에서 남상태 사장과 샤오뀌팡 산둥성 인민대회 부주임, 짱지앙팅 옌타이 시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박 블록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30만평 부지에 하역설비와 절단.조립 공장, 안벽 2개 등을 갖추고 있는 이 공장은 올해에만 약 3만t의 선박용 블록을 제작해 옥포조선소에 공급하며, 2010년까지 연간 생산규모를 22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대우조선은 최근 수년간 대규모 선박수주로 선박용 블록을 공급받는데 어려움을 겪어와 2005년 9월 DSSC를 설립하고 1억달러을 투자해 선박 블록공장을 건설해왔다.

대우조선은 중국 현지 공장에서 블록 1개 제작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옥포조선소에 비해 일주일 가량 더 소요되지만 인건비 등 원가가 낮아 수송비까지 감안하더라도 옥포조선소보다 약 30% 가격 경쟁력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800명인 인원을 내년 말까지 4천명으로 늘리고 기술수준을 높여 2010년 연산 22만t 체제를 구축하면 연간 약 700억원 가량의 원가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대우조선 측은 분석했다.

대우조선은 이 공장에서 블록을 생산함에 따라 옥포조선소는 해양플랜트용 블록 등 고부가가치의 제품 생산에 주력하는 한편 제2도크를 190m 연장해 2011년까지 해외법인을 포함해 연간 75척의 선박 생산과 매출 15조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DSSC 공장은 지난 4월부터 이미 블록 생산에 들어가 현재 블록 3개가 완성된 상태로, 이 블록들은 이달 말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초대형 유조선에 탑재될 예정이다.

남상태 사장은 "현재 중국이 한국 조선소를 추월한다는 우려가 많지만 중국에 진출해 이곳의 경쟁력을 역으로 이용한다면 우리나라 조선산업이 세계 1등을 유지하는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우조선,中에,대규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15 10:35共感(0)  |  お届け
대한민국대표 조건만남 사이트
조건만남 1번지
전국 50만 회원 24시간 대기중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028
全体アクセス
15,984,73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