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의원 "대통령 임금 최저임금에 연동" 제안]

2007-06-23 アップロード · 72 視聴

[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민주노동당 예비 대선후보인 노회찬 의원은 "최근 부산에서 열린 민주노동당 대선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대통령의 임금을 최저임금에 연동시키자는 제안을 했다"고 소개했다.

노 후보는 22일 경남 진주에 있는 EN페이퍼 진주2공장 노동조합사무실에서 열린 민주노총 진주지역 단위사업장 대표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는 최저임금이 월 73만원에 불과한 사실을 국민들의 뇌리에서 365일 떠나지 않도록 해야 최저임금 현실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 후보는 "(만약 제가 대통령이 되면)대통령의 임금이 월 73만원에 불과하다는 것을 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청와대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걸겠다"고 말했다.

또 "임기동안 열심히 임금인상투쟁을 벌여 최저임금을 월 94만으로 끌어올리고 중.장기적으로는 유럽연합처럼 노동자 평균임금의 60% 수준(월 148만원)까지 인상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현재 192만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이하를 받고 있으며 그 중 94.5%인 181만명이 비정규직"이라면서 "노무현정부는 한나라당과 야합해 밀어붙인 비정규직 양산법을 폐지하고 자발적 비정규직을 제외한 모든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뒤 이를 법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법정최저임금이 시간당 3천480원, 월급으로 따지면 3인 가구 최저생계비 288만원의 25.2%에 불과한 73만원이 못되는데도 경총은 법정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 같은 주장을 하는 것은 노동자의 힘이 약하기 때문인 점을 감안해 민주노동당과 함께 노동자, 서민의 힘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를 마친 뒤 진주시 청소년수련관에서 한미FTA 협상문 공개의 거짓과 진실은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가진 강연회에서 "한미FTA는 국민의 눈과 귀를 틀어막고 진행된 밀실협상이며 국민의 삶을 파괴하는 유례없는 졸속.굴욕적 협상"이라고 비난했다.
shch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회찬의원,quot대통령,임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15
全体アクセス
15,952,285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