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여름방학, 뜨거워진 게임시장]

2007-06-27 アップロード · 1,236 視聴

[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게임업계의 최대 대목인 여름방학이 돌아오면서 게임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업체들은 저마다 오랜 시간 공들인 신작을 내놓으며 하반기 시장 장악을 노리고 있으며, 이를 위한 마케팅 경쟁 또한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다음달 말 `리니지 시리즈를 이을 것으로 기대되는 신작 다중온라인 롤플레잉게임(MMORPG) `아이온의 비공개 베타테스트를 시작한다. 엔씨측은 `아이온이 `리니지3의 개발 중단 및 기술 유출 등 상반기 악재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엔씨소프트는 최근 게임포털 플레이엔씨에 통합 계정 서비스를 도입하고 `SP잼과 `에이트릭스 등 캐주얼게임을 추가했다. 또 50여종의 전체 이용가 등급의 플래시게임을 확보하며 이용자층 확대를 꾀하고 있다.

넥슨은 신작 1인칭슈팅(FPS)게임 `컴뱃암즈와 MMORPG `SP1의 비공개 베타서비스를 시작하며 라인업 다양화를 추진 중이다.

기존 게임들에 대한 대폭적인 마케팅 프로모션도 추진, `마비노기 3주년 이벤트, `메이플스토리 여름방학 전야 이벤트, `카트라이더-피자헛 공동 이벤트 등으로 마케팅 경쟁을 이끌고 있다. 아울러 게임마다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네오위즈 역시 `스페셜포스를 이을 FPS 기대작으로 `아바와 `크로스파이어 등을 잇따라 선보이며 여름방학 맞이 `총싸움의 방아쇠를 당겼다. 특히 `아바는 세계 최고 기술 수준의 그래픽 엔진을 도입하며 국산 FPS게임의 수준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라비티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았던 MMORPG `라그나로크의 후속작 `라그나로크2를 선보이며 전작의 인기 재현에 나섰으며, 위메이드 역시 4년만에 삼국지 세계관에 기초한 신작 MMORPG `창천의 비공개 베타테스트를 시작하며 인기몰이에 시동을 걸었다.

원조 국민게임 `포트리스의 CCR은 최근 MMORPG `RF온라인을 정액제에서 부분 유료화로 전환하면서 MMORPG 시장 경쟁에 뛰어들었다.

특히 연초부터 올해 최대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아온 한빛소프트의 `헬게이트: 런던은 7월중 국내 비공개 베타테스트 계획을 밝히면서 이용자들의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이밖에 신작 FPS게임 `테이크다운의 PC방 평생 무료화 방침으로 FPS 시장 진입과 PC방 업계와의 우호적 관계 구축에도 나서는 등 하반기 게임시장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업계 최대 성수기인 여름방학을 맞아 오랜 기간 준비해온 기대작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결국 뛰어난 게임성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하반기와 내년초까지 시장을 주도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돌아온,여름방학,뜨거워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9
全体アクセス
15,973,32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I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