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2002년 대선 보다는 낫다"]

2007-06-28 アップロード · 60 視聴

[ "민주당 대통합 합류 못할 수도"

(전주=연합뉴스) 임 청 기자 = 열린우리당 내 대권주자인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는 27일 "현 대선 여건이 2002년 대선 당시보다 훨씬 쉬운 상황"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열린우리당 전북도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2002년 대선 당시는 노무현 후보 하나로 단일화 됐어도 지지율이 15% 밖에 나오지 않는 등 절망적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합신당을 만들고 공정 경선을 통해 본선에 나가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대선은 민주평화개혁세력과 보수세력의 팽팽한 대결이 예상되는 만큼 선거 1주일 전까지도 승부를 예측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보수 세력을 얼마만큼 우리 쪽으로 끌어오느냐가 선거의 승패를 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과거 50년은 잃어버렸지만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하에서의 10년은 역사와 인권, 민주주의가 바로섰다"면서 "다음 정권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국가경쟁력, 양극화 해소, 사회통합 등이 문제인데 바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선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과 통합신당이 소통합을 하면 나중에 대통합에 합류하지 못할 수 도 있다"고 지적하고 "결국에는 국민의 힘이 대통합으로 몰고 가게 돼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대(對) 언론관과 관련, "언론 본연의 기능이 있기때문에 정부와 언론은 항상 긴장관계에 있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건전한 긴장관례를 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객관적 사실을 전제로 성실하고 충실하게 보도 하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북도의 현안인 새만금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토지이용 계획 기본구상을 잘 만드는 것이 중요한데 세계적인 미래 도시 설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큰 콘셉트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lc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해찬,quot2002년,대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45
全体アクセス
15,971,13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3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41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