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2010 풍고춤과 안무가 채향순 교수]

2007-07-02 アップロード · 2,906 視聴

[
(웨이하이, 중국 산둥성=연합뉴스) 강일중 기자 = 시작되는 순간부터 뭔가 가슴이 벅차오른다. 보고 있노라면 광야를 말 타고 달리는 여인의 강인한 모습이 그려진다. 또 그 여인의 힘차게 뛰는 심장 고동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풍고(風鼓)춤이 주는 느낌이다.

"바람처럼 광대한 평야를 질주하는 기마민족이었던 여인족의 기상을 살려 한국여인의 내면에 흐르는 강인함을 표현한 작품이예요. 옛날 우리의 어머니들은 강했어요. 말을 타고 가면서 아기 젖을 물리고 다녔죠." 풍고춤의 안무가 채향순(중앙대 무용학과 교수/채향순중앙무용단 단장) 씨는 설명한다. 그는 자매결연관계인 중앙대와 중국 산둥(山東)대의 합동공연예술제에 참가하기 위해 산둥대 웨이하이(威海) 캠퍼스에 왔다.

이 곳과 산둥대 지난(濟南)캠퍼스에서의 풍고춤 공연 인기는 대단했다. 지난캠퍼스에서 만난 중국 관객 왕옌원(48.얼후 연주자) 씨는 합동공연프로그램 중 어느 것이 가장 좋았느냐는 질문에 주저없이 풍고춤과 평화의 아리랑이라고 말한다.

풍고춤은 원래는 박범훈 중앙대총장이 작곡했던 관현악곡을 전주곡으로 썼다. 그러나 요즘에는 역시 박총장이 2002년 월드컵대회 개막곡으로 만든 국악관현악곡 평화의 아리랑 중간에 삽입돼 함께 공연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 4월에 세계 3대 타투(Tattoo:군악페스티벌) 중 하나인 미국 버지니아타투에 초대돼 풍고춤을 선보였는데 기립박수를 받았어요. 너무들 좋아하더라구요." 버지니아타투에 갔던 채향순무용단 단원 한 명이 거든다.

"먼저 부채춤을 췄어요. 그리고 곧이어 풍고춤을 했는데 아마 미국인들이 보기에는 아름다운 곡선의 부채춤 바로 다음에 여자 무용수들만에 의한 각지고 강인한 이미지의 풍고춤이 이어지니까 비교가 되면서 더 큰 감동을 받은 것 같았어요."

채교수는 내년에는 캐나다의 세계적인 타투에서 풍고춤을 갖고 와달라는 요청을 받아놓고 있는 상태라고 전한다.

채교수는 중요무형문화재 승무와 살품이춤 이수자다. 그만큼 전통무용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그러나 그는 대중과 격리된 전통춤은 진정한 전통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여섯살때부터 한 번도 쉬지 않고 전통무용을 해 왔어요. 그러나 한국무용이 자기 가족, 제자 또는 주변의 사람들만 보는 그런 것이 되어서는 안되죠. 가장 한국적이고 일반대중이 좋아하는 춤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 춤이 소재가 우리의 전통춤에서 나오고 또 우리의 옛 이야기에서 테마가 나오는 것이어야 한다는 것이 채교수의 생각이다.

"흥부전, 제비춤 이런 걸 가지고 한국무용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중국 무용은 단 1분을 추더라도 테마가 있어요. 이북 춤도 그래요. 가까운 연변에서도 자기 전통을 버리지 않는 창작춤을 추고 있어요. 그래서 그간 중국을 많이 돌아다니며 55개 소수민족 춤을 많이 연구했어요. 그 사람들이 전통춤을 버리지 않고 새로운 춤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 아주 인상 깊어요. 우리 가락과 소리와 춤, 무궁무진하지 않습니까? 무속의 가락들, 농악의 가락들, 거기서 가져와서 한국 춤의 옷을 입히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래서 한국무용을 하려면 승무, 살풀이, 태평무는 필수로 해야 한다는 것. 또 전통을 모르고 창작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은 그의 지론. 그는 학교에서는 엄하고 무서운 교수로 정평이 나 있다. 그 역시 굳이 그 사실을 숨기려 하지 않는다.

"(애들은)잡아야 합니다. 예술은 꽉 잡아야 합니다. 너무나 주변에 유혹이 많기 때문에 잡지 않으면 따라올 수가 없어요. 제가 굉장히 무섭게 가르칩니다. 그리고 존경을 하지 않으면 예술을 할 수 없습니다."
그의 무용단원들은 절대 매니큐어를 못한다. 손톱은 바짝 깎아야 한다. 머리에 물도 못 들인다. 한국무용을 하려면 한국무용의 모습을 갖춰야 하고 허튼 정신 가지고는 무용을 할 수 없다는 무용단의 엄한 규율 때문이다.

앞으로의 작품활동에 대해서 그는 머리 속이 복잡하다며 이런저런 구상을 하고 있음을 내비친다.

"우선 한국에 돌아가면 풍고춤을 바꿔볼 계획이예요. 잘 추는 무용수 한 사람이 북을 혼자 가지고 나와 휘저으면서 북춤을 추고 그 다음에 동서남북에서 4명의 무용수가 나오고 이어 다른 북들이 물밀듯 밀고 나오도록 구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대표 안무작 중 하나인 물의 소리춤-연신풍장은 무용수 9명이 무대에서 한시간반 동안 전혀 빠져나가지 않은 채 앉아서 또는 서서 춤추고 두드리고 하는 춤이다. 최고의 무용수들만이 할 수 있는 춤을 새롭게 만들어 발표하려는 것이 그의 계획이다.

이런 구상들은 올해 안에 채향순 춤의 세계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구체화될 예정이다.

"얼마 전 돌아가신 송범 선생님이 도미부인을 만들었거든요. 제가 그 작품을 볼 때마다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저 역시 사장되지 않는 그런 작품을 만들고 싶어요. 타(打)와 무(舞)를 섞어서... 가장 역동적이면서 심금을 울리고 신명을 붙들어낼 수 있는 그런 작품을요."
kangfa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스테이지2010,풍고춤과,안무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91
全体アクセス
15,953,278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39 視聴

02: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