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든버러 프린지 출품작 국가 지원 날개단다]

2007-07-05 アップロード · 229 視聴

[
올 에든버러 공연축제 국내 출품작 역대 최다 14편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요리를 소재로 한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PMC 프로덕션), 셰익스피어 원작에 한국 전통을 맛깔스럽게 입힌 극단 여행자의 한여름 밤의 꿈, 무술과 퍼포먼스를 접목시킨 예감의 점프….

모두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을 통해 해외로 힘차게 뻗어나간 공연들이다.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은 매년 8월 스코틀랜드 고도(古都) 에든버러에서 개최되는 세계적인 공연 축제.

1999년 난타가 국내 공연 사상 처음으로 축제의 문을 두드린 이래 에든버러 프린지는 이처럼 한국 작품의 해외 진출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올해부터는 한국 출품작들이 국가의 조직적 지원이라는 날개를 달고 해외 진출에 더욱 힘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관광부와 서울시가 경쟁력 있는 국내 공연 예술의 해외 진출 거점 확보 차원에서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하는 공연 단체들을 다각도로 돕기로 한 것.

사업을 주관하는 예술경영지원센터와 서울관광마케팅본부가 4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7 에든버러 페스티벌 진출지원사업을 설명했다.

올해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출품되는 한국 작품은 역대 최다인 14편으로 집계된 가운데 이 중 6편이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집중 지원을 받는다.

선정된 작품은 사다리움직임연구소의 보이첵, 세븐센스의 피크닉, 문화마을들소리의 비나리, 솔강의 스핀 오디세이, 하얀연극실험실의 The Voice of Things-toilet paper, SEO발레단의 Somewhere Else.

이들에게는 작품 규모와 심사 평점에 따라 1천-3천만원을 차등 지급하고, 국내외 공연 전문가들이 해외 진출 전략을 맞춤형으로 컨설팅해준다.

또한 영국 현지 에이전시를 통한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으로 축제 기간 관람객과 해외 마켓 관계자의 관심을 유도할 방침이다.

프린지 기간 중인 8월21일에는 프린지 사무국이 주영 한국문화원과 공동 주최하는 한국 공연 프로모션 행사 프린지 코리아도 열릴 예정이다.

에든버러 시내에는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해 공연 단체의 현지 홍보와 향후 해외 진출을 위한 교섭을 돕는다. 출품작 중 지원 대상에 선정되지 못한 나머지 8편의 작품들도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홍보나 마케팅과 관련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예술경영지원센터 국제교류팀 장현주 차장은 "그동안 국가 차원의 조직적인 지원 부재로 개별 단체들이 적지 않은 시행착오를 겪어왔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공연 예술 해외 진출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ykhyun14@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에든버러,프린지,출품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9
全体アクセス
15,944,96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