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부장관 "항만공사 추가 설립 검토중"]

2007-07-06 アップロード · 164 視聴

[
"울산항 액체.컨화물의 동북아 중심항으로 발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강무현 해양수산부 장관은 "부산과 인천항만공사 출범 후 항만운영에 효율이 높아지는 등 긍적적 효과를 가져왔다"며 "앞으로 2개 이상의 항만공사를 추가로 만드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5일 울산시 남구 달동 울산항만공사 대회의실에서 항만공사 출범식 행사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다른 지역에 항만공사를 추가로 만드는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부산과 인천항만공사가 출범했고 제기능을 발휘하려면 아직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그동안 항만운영 효율이 높고 긍정적 효과가 많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았다"며 "그래서 울산항만공사도 출범하게 된 것인데 항만간 경쟁하는 것은 유익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부산항과 인천항과 경쟁할 수 있는 광양항과 평택항 등이 항만공사를 추가로 만들 수 있는 항만이다"며 "재정자립도, 긍정.부정적 효과 등을 보고 검토할 것이며,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울산항 특화계획에 대해서는 "지리적인 부분, 수심, 배후 산업단지, 배후 수송망, 일본 등 주요 교역국가와 인접한 거리 등을 보면 천혜의 조건을 갖춘 항만"이라면서 "국내 액체화물의 절반 이상을 처리하고 있는데 이젠 국내 뿐 아니라 동북아 액체화물 중심항으로 끌고가야한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어 "울산항은 조만간 컨테이너 화물도 급증할 것이다"며 "국내, 동북아, 동남아 지역으로 액체화물을 비롯, 컨테이너 화물도 오갈 수 있는, 지역의 산업을 지원하는 항만으로 발전해갈 것이고 정부도 최대한 지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항만과 도시행정이 조화롭게 운영되기 위해 민간경영기법의 항만공사가 도입됐고 항만운영 서비스를 높이게 됐다"며 "울산항만공사 출범이 제2의 울산항 개항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해양부장관,quot항만공사,추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sailgoo
2007.07.28 02:37共感(0)  |  お届け
퍼가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749
全体アクセス
15,960,87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7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뉴스]
9年前 · 2,591 視聴

01:21

공유하기
[자전거에도 자격증이?]
9年前 · 304 視聴

02:4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40 視聴

02:2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3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