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과거 얽매인 세력에 승리할 것"]

2007-07-06 アップロード · 1,677 視聴

["정치는 미래보고 해야..鄭 어리석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나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6일 "정치를 해보니 과거에 얽매여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사람을 힘들게 하는 세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효창동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자신을 지지하는 성향의 경제전문가 단체인 서울경제포럼 출범식에 참석해 "새로운 정치를 해 보겠다는 각오로 미래를 보고 가고 있는데 정치가 간단한 게 아닌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은 과거지향적이고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미래지향적이고 긍정적인 사고를 사진 사람들의 대결의 장"이라며 "이 두 세력이 싸우면 잠시나마 과거지향적이고 부정적인 사고를 가진 쪽이 이길 것 같지만 결과는 미래지향적이고 긍정적인 쪽이 이긴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자신의 과거사에 연일 검증 공세를 퍼붓고 있는 범여권과 당내 라이벌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 진영 등을 과거지향적이고 부정적인 세력으로 규정하고, 이들이 제기하는 각종 의혹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그러면서 "제 어머니를 일본인, 아버지를 조총련이라는 등의 비방이 떠도는데 여기 계신 분들은 (아니라는 것을) 잘 알지만 그런 것이 영향을 미치는 세상에 살고 있다"며 "이런 것들을 뛰어넘을 때 선진사회로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은 이어 여의도 사학연금회관에서 열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연수대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이 "이 전 시장이 지난 93~95년 국회의원 시절 총 62억4천344만원의 부동산 매각대금을 재산신고에서 누락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잘 계산해 보라고 해라. 문제가 있었다면 지금까지 (문제가 나오지 않고) 있었겠나"라고 일축했다.
그는 또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이 이날 자신에 대해 현대건설 사장 재직 시절 국회 건교위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금품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몇년전 이야기냐.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비판한 뒤 "미래를 보고 정치를 해야 한다. 국민을 어떻게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지 생각해야지 늘 과거만 보고 정치하면 되느냐"면서 "세상에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를 다 하려면 정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사장은 앞서 여의도 민주연대21 사무실에서 노무현(盧武鉉) 정부의 이명박 죽이기 정치공작 중단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을 벌이고 있는 민주계 인사들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과거지향적이고 부정적인 세력이 여러 형태로 한나라당의 정권교체를 막고 있고 이명박이 후보되는 것을 막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최후의 승리를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박종웅 전 의원 등 민주계 인사들은 "노무현 정권은 이명박 죽이기를 즉각 중단하고 박 전 대표는 공작정치에 부화뇌동해 하수인 노릇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umane@yna.co.kr
(영상취재.편집 = 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과거,얽매인,세력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46
全体アクセス
15,942,656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