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엘크, 흰색 새끼 출산 화제]

2007-07-09 アップロード · 634 視聴

[
강진 김성수씨, 사슴농장 엘크 수월이

(강진=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흰색 돌연변이로 태어나 화제가 됐던 전남 강진의 흰색 엘크 수월(水月)이가 흰색 새끼를 낳아 또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강진군 군동면 월봉마을 김성수(48)씨의 사슴농장 흰색 엘크인 수월이.
3년전에 갈색 어미 사이에서 흰색으로 태어난 뒤 마을 이름과 집앞 물가 이름을 따 수월이로 불렸던 이 엘크가 최근 온몸이 눈처럼 하얀 새끼를 낳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흰색인 새끼 엘크는 태어날 때 몸무게 4-5㎏ 남짓했지만 10여일만에 훌쩍 자라 10kg가 넘을 정도로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새끼 엘크는 앙증맞은 모습으로 어미 뒤를 졸졸 따라 다니거나 젖을 빨아먹고 있으며 우리안에서 이모격인 암컷들의 보살핌도 받고 있다.
소목 사슴과 포유류로 암갈색인 엘크가 흰색 새끼를 낳은 것은 일종의 돌연변이로 10만마리당 1마리꼴로 알려져 있다.
3년전 이맘때에 태어난 수월이는 1년여만에 임신을 하는 등 조숙(早熟)함을 보인 뒤 지난해 7월 갈색 새끼를 낳아 어미가 된 뒤 이번에는 흰색 새끼를 낳았다.
주인 김씨는 "수월이가 어려서 함께 놀 친구로 수컷과 지내도록 했는데 덜컹 임신을 해 어미가 됐다가 1년만에 또 새끼를 낳았다"며 웃었다.
임신기간이 210일인 엘크는 큰 것은 무게가 700kg에 달할 정도로 대형 사슴인데 보통 새끼 1마리를 낳는다.
학명이 말코 손바닥 사슴(Moose)인 이 엘크는 무스 또는 낙타사슴이라고 불리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엘크라고 한다.
김씨는 또 "수월이가 태어난 뒤 셋 딸의 각종대회 수상과 입학 등 집안에 경사가 겹쳤는데 이번에 흰색 새끼가 또 태어나서 두배가 될 것 같다"고 웃었다.
김씨 농장은 수월이 탄생 뒤 유치원생 현장 체험 등 주변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명소가 되고 있다.
김씨는 "정작 수월이를 낳았던 어미는 팔았는데 이번에는 수월이가 흰색 새끼를 낳아 대를 잇게 됐다"며 "녹용을 생산하는 수컷이어서 의미가 더 크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돌연변이,엘크,흰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81
全体アクセス
15,974,138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4:2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0 視聴

02:02

공유하기
[孫 충청 방문]
9年前 · 60 視聴

01:44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뉴스]
9年前 · 68 視聴

01:52

공유하기
["개고기 먹지 마세요"]
9年前 · 8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