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도부, `李측 소취하 압박]

2007-07-10 アップロード · 33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은 10일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측의 부동산 의혹 등과 관련, 고소를 제기한 이 전 시장측의 소취하를 거듭 압박했다.
강재섭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시장측이 고소 취하와 관련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데 대해 "옳은 판단이 못될 것이다. 우리 문제를 외부 기관에 맡기는 것은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그쪽에서는 나름대로 고소했으니까 거두기가 복잡한 모양인 데 이런 식의 관행을 만들면 앞으로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뛰어가거나 이상한 문건 입수에만 열을 올리는 것이 경선 승리에 도움된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이라며 "고소.고발은 즉시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수자원공사의 경부운하 보고서가 언론에 보도되기 전 박근혜 전 대표측에 전달됐다는 경기경찰청 발표와 관련, "당사자는 실수에 대해 시인하고 바로 사과하라"며 "반대측도 공작정치 수준으로까지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를 검찰에 맡겨 결과적으로 후보검증을 주도하게 만든다면 헌법 기본원칙에 맞지않다"며 "당내 검증위와 네거티브 위원회는 2건의 고소.고발사건에 대한 자체조사를 마쳐 당사자들이 검찰에 가지 않을 정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당사자들도 당의 결정에 따라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전여옥 전 최고위원은 SBS 라디오 `백지연의 SBS전망대 프로그램에 출연, "당내 문제에서 고소.고발이 웬 말이냐"며 "송사 좋아하는 집안치고 망하지 않은 집안이 없다"며 고소 철회를 주장했다.
한편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이 계속 소 취하를 하더라도 명예훼손 혐의를 제외한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 의지를 보이고 있는 데 통상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법리"라며 "검찰은 고소가 취하되면 관련 부분에 대한 수사를 종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촬영=임선택 VJ,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지도부,李측,소취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56
全体アクセス
15,962,81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