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 팡파르]

2007-07-21 アップロード · 688 視聴

[ (밀양=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제7회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가 20일 개막식을 갖고 오는 8월5일까지 17일간의 연극 열전에 들어갔다.
밀양연극촌과 밀양시는 20일 오후 밀양의 관문인 영남루 야외극장에서 개막작인 창작역사 뮤지컬 화성에서 꿈꾸다를 시작으로 모두 50편의 연극과 무용, 음악극, 뮤지컬을 선보이는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의 막을 올렸다.
연극, 세상 속으로 들어가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축제는 야외극장으로 꾸민 영남루에 영화 왕의 남자 원작인 이를 역사뮤지컬로 만든 공길傳, 밀양이 낳은 여배우 손숙의 어머니, 우리나라 전통가락을 살린 난타가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밀양시 부북면 가산리 밀양연극촌 내 100-700석의 자리를 갖춘 우리동네 극장과 연극실험실, 스튜디오 극장, 숲의 극장 등에서는 쎄실, 골목길,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완자무늬 등 한국연극을 대표하는 극단의 작품이 초청 공연된다.
연극촌에서는 또 대학로 소극장 연극 5편과 대학 출신 동인제 극단 6편, 해외 젊은 연출가 2편, 창작 뮤지컬 신작 1편이 공연되는 젊은 연출가전이 축제기간 계속되고 중앙대, 서울예대, 경남대, 경성대, 영산대 등 10편의 대학극이 선보이는 대학극전도 펼쳐진다.
이밖에 오구-죽음의 형식,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 탈선춘향전 등 유명 연출가 이윤택과 연희단거리패의 대표 연극 6편도 볼 수 있으며 독일 출신 극작가인 베르톨트 브레히트(1898-1956)의 연극연구소와 기념극장을 개설해 한국과 독일의 브레히트 연극학자와 연출가가 참가하는 브레히트 학습극 세미나와 워크숍도 진행된다.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 관계자는 "올해 축제부터 참가작품수를 대폭 늘리고 영남루와 밀양역 광장, 밀양연극촌 등 밀양전역을 연극무대로 활용하면서 이 축제를 한국의 아비뇽축제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공연예술축제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제7회,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팡파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52
全体アクセス
15,951,097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3

공유하기
[뮤지컬 메노포즈]
9年前 · 39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