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美, 北과 내년 5월까지 수교 원해"]

2007-07-23 アップロード · 67 視聴

[
(제주=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열린우리당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는 23일 "미국의 정책 목표는 내년 5월까지 북한과 수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제주시 퍼시픽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북한이 미국과 수교를 하면 일본과도 국교를 정상화하고, 한국과도 대표부를 교환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내년 안에 한반도 평화체제가 성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체제가 보장되고 경제협력이 강화되면 핵을 포기하고 북-미 관계를 정상화하자는 것이 북한의 입장"이라며 "미국과 북한의 입장이 일치하므로 북핵 논의만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올해 안에 북한의 핵 불능화 조치가 이뤄질 것이고 북-미 수교 논의도 자연스럽게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9월 말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 6자회담과 관련된 5개국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되는데 한반도 평화체제를 논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청와대와 정부가 이 기회를 살리기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또 범여권의 대통합에 대해 당 대 당 합당 원칙을 재확인하고 "통합민주당 내 의원들 일부가 내일 탈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김한길 의원과 함께 탈당한 의원 중 일부도 새로 만드는 당으로 합류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기지 건설,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보장 문제 등 제주 지역의 현안과 관련해 그는 "해군기지는 필요한 것이고 왜곡된 정보와 주장들을 제외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중앙정부에서 제주특별자치도로 권한을 이양하기 위해서는 법률 개정만으로도 충분하고, 헌법까지 고칠 필요는 없다"고 소신을 밝혔다.

기자간담회에 앞서 이날 오전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이 전 총리는 오후에는 퍼시픽호텔 대강당에서 제주지역 열린우리당 당원 100여명을 대상으로 세계 일류국가, 위대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hyunmin62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해찬,quot美,北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24
全体アクセス
15,973,70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