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인질 임현주씨 "나갈 수 있게 도와주세요"]

2007-07-27 アップロード · 1,088 視聴

[

임현주씨 오빠 "내 동생 목소리 틀림없다"

(워싱턴 도쿄=연합뉴스) 조복래 최이락 특파원 = "탈레반 무장세력이 고도의 심리전을 전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정보당국의 한 소식통은 한국인 23명을 인질로 잡았던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무장세력이 인질의 육성을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언론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한 것은 자신들의 목적 달성을 위한 협상전략에서 나온 것이라고 26일 분석했다.

탈레반은 이날 한국 여성인질을 내세워 미국 CBS 방송, 아프간 파지와크 통신과 직접 전화인터뷰를 갖도록 주선했다.

지난 19일 한국인 23명이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된 뒤 인질의 육성이 외부에 알려지기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탈레반의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자신의 이름이 유 천주(Yo Cyun-Ju)라고 밝힌 한 인질 여성은 CBS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아주 힘들어하고 울먹이는 목소리로 "우리는 지금 위험한 시기에 놓여 있다"면서 "도와주세요"라고 여러차례 호소했다.

약 3분여에 걸친 통화에서 이 여성은 또 "우리는 하루하루를 어렵게 살아가고 있다"면서 "한사람도 다치지 않고 가급적 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서울에 사는 찬 조(Chan Cho)라는 여성도 아프간 파지와크 통신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인질 생활의 어려움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共同) 통신이 전했다.

이 여성은 아프간 공용어를 사용, "인질 가운데 여러명이 병세가 있지만 충분한 약이 없다"고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아프간 정부에 대해 "때를 놓치기 전에 탈레반 수감자와 인질 교환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이 여성이 동일인인지는 최종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인질로 잡혀있는 22명 가운데 아프간 현지어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은 2,3명 정도에 불과해 이날 육성이 공개된 여성이 동일인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실제 경기 성남 분당 샘물교회 관계자들은 이날 육성이 공개된 주인공이 아프간 현지에서 3년동안 의료봉사를 한 간호사 출신의 임현주(32.여)씨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임 씨는 샘물교회 봉사단과는 현지에서 합류했으며 인솔자 역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의 오빠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인질의 육성이 나오는) 방송을 보면서 한국말을 하는 부분에서 (목소리의 주인공이) 현주임을 바로 알아차렸다"라고 말했다

어쨌든 탈레반 무장세력 사령관이 이처럼 여성 인질을 앞세워 인질들의 건강이 점점 악화되고 처참한 생활을 하고 있음을 생생하게 전달함으로써 아프간과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미 정보당국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이른바 고도의 심리전의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교도 통신도 "탈레반이 인터뷰를 통해 인질의 고충을 공개하도록 함으로써 아프간 및 한국 정부에 압박을 가해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 정보 관계자는 "탈레반이 돈과 포로 교환, 한국군 철수 등의 목적 달성을 위해 인질들을 한명씩 내세워 본격적인 협상을 하려는 의도라고 봐야 한다"면서 "앞으로 점차 도를 높여가는 단계적 협상 전략을 쓸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가령 인질들을 순차적으로 내세워 외국 언론들과 인터뷰를 하도록 하거나, 일부 인질들에 한해서만 협상에 응하는 등 한국군 철수와 돈 확보, 포로 교환 등 실리와 명분을 동시에 확보하는 전략으로 나올 것이라는 얘기다.

아울러 이번 육성 공개는 인질 8명의 석방설을 둘러싸고 전날 혼선을 빚은데다 그들의 신변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점을 감안, 인질들의 육성을 통해 나머지 인질 22명의 안전을 확인케 함으로써 한국정부 특사를 통한 본격적인 협상에 임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는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아울러 일각에선 탈레반이 미국 등 다국적군의 기습 공격에 대비하려는 의도도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간 AP와 CNN 등 주요 언론들은 아프간 관리들의 말을 인용, 인질 22명이 세그룹으로 분리돼 격리수용돼 있는 것으로 보도했으나, 이날 CBS를 통해 두그룹으로 분류돼 있다고 수정함으로써 행여 있을 지도 모를 군사 공격에 혼란을 초래하려는 계산이 깔려있는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국인,인질,임현주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48
全体アクセス
15,960,369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45 視聴

12:5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4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