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랍자가족 `석방 힘써달라 미대사관 방문]

2007-08-01 アップロード · 107 視聴

[

"미 대사관, `최대한 노력 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23명의 봉사단원이 21명으로 줄었습니다. 무력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으로 남은 21명이 무사귀환 할 수 있도록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합니다."

아프가니스탄 피랍사태 14일째인 1일 피랍자 가족모임은 주한 미국대사관을 방문해 미국 정부가 피랍자들의 조속한 석방에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서명화·경석씨의 아버지 서정배씨 등 피랍자 가족 및 교회관계자 27명은 이날 오후 1시께 미 대사관에서 윌리엄 스탠튼 주한 미국 부대사를 40분간 면담하고 미국의 지지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자녀들이 꼭 돌아올 것이라는 믿음으로 하루하루 버티고 있지만 가족들의 고통과 불안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이번 사태가 하루속히 평화적으로 해결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민 여러분의 지지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대두되고 있는 무력진압 가능성에 대해서 "인질들의 생사를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를 표하며 "미국 정부가 무력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으로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전 세계인의 관심과 지지를 호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차성민 피랍자 가족대표는 면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23명의 봉사단원이 21명으로 줄어 가슴이 너무 아프다. 그러나 가만히 있을수만은 없어서 모든 방법을 연구한 끝에 대사관을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차 대표는 "스탠튼 대사가 `피랍자 가족들의 입장을 미국 정부에 전달하고 인질을 구출하기 위한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하고 "우리 정부와 미국, 아프간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믿기 때문에 가족들은 믿고 따라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을 다시 만나지 못할까봐 너무나 걱정이 된다. 하지만 국민 여러분이 응원해준다면 21명도 무사히 풀려날 것"이라며 눈시울을 적셨다.

가족들은 이날 모두 왼쪽 가슴에 `우리 가족을 살려주세요라고 쓰인 흰색 리본을 달고 기자회견에 참석했으며 피랍된 제창희씨의 어머니 이채복씨가 미대사관에 전달한 호소문을 낭독하자 회견장은 울음바다로 변했다.

`유엔 사무총장님. 인도적인 선택으로 우리 아이들을 살려주세요 `탈레반분들 당신들도 가족이 있지요? 우리 아이들을 가족품으로 보내주세요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회견 내내 눈물을 멈추지 못했던 가족들은 분당 샘물교회로 돌아가 협상 시한으로 다시 잡힌 이날 오후 4시30분까지 결과를 기다릴 예정이다.
withwit@yna.co.kr
영상취재:조동옥 기자. 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피랍자가족,석방,힘써달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9
全体アクセス
15,948,022
チャンネル会員数
1,6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1:3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30 視聴

01:5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뉴스]
9年前 · 350 視聴

00:53

공유하기
[故 심성민씨 빈소 설치]
9年前 · 22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