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화국민회의 "민노총, 이제는 변해야 한다"]

2007-08-02 アップロード · 65 視聴

[

(서울=연합뉴스) 장기파업과 매장 점거 농성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이랜드 노사문제와 관련해 민주노총이 총력투쟁 을 선언한 데 대해 시민사회진영의 원로급 지식인들이 각성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선진화국민회의 산하 노사관계선진화운동본부는 2일 서울 장충동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는 민주노총이 변할 때" 라며 민주노총을 압박했다.

이 자리에서는 강인덕 전 통일부장관, 구본태 서울여대 교수, 권태준 서울대 명예교수, 김대모 중앙대 교수, 이석연 헌법포럼 상임대표, 이정민 서울대 명예교수 등 각계 원로 및 대표급 인사 59명이 서명한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노총의 시대착오적인 노동운동은 더 이상 설득력도 없고 용납될 수 없다" 고 강조했다.

성명은 "이번 이랜드 사태의 발단은 비정규직법이지만 민주노총이 개입하면서 큰 사회적 사건으로 비화됐다" 면서 "정부는 공권력 투입과 영업방해 금지 가처분 판결 등을 통해 매장점거 금지와 이를 어길 경우의 배상을 경고했음에도 노조측이 다시 매장을 점거하여 공권력의 재투입을 불가피하게 만들었다" 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대공장 조직노동자중심의 민주노총이 비정규직문제를 쟁점화하여 자신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적인 목표를 달성하려 불법점거투쟁을 포함한 무리한 투쟁을 선동하고 있다" 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

또 "사회적 고통분담이나 노사 공동선 추구, 조합원들의 실질적·장기적 이해를 대변하는 운동의 실천 보다는 세력 확장 에만 관심 있는 민주노총이 과연 대표단체로서의 책임감과 자격이 있는지 의문" 이라고 문제 삼았다.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선진화국민회의,quot민노총,이제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3 03:32共感(0)  |  お届け
대한민국대표 조건만남 사이트
조건만남 1번지
전국 50만 회원 24시간 대기중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451
全体アクセス
15,958,777
チャンネル会員数
1,60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7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뉴스]
9年前 · 57 視聴

26:3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47 視聴

01:47

공유하기
[가드레일 갈등 계속]
9年前 · 10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