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비가 눈물인가..故 심성민씨 영결식]

2007-08-04 アップロード · 599 視聴

[
(성남=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아프간 피랍 희생자 고(故) 심성민씨의 영결식은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시작됐다.

아들이 살해됐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아 시신이 국내로 운구된 뒤에도 빈소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던 심씨의 어머니 김미옥(61)씨는 아들이 가는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핏기 하나 없고 여윈 얼굴로 빈소에 들어선 김씨는 아들의 영정 앞에서 오열하며 방바닥에 주저앉았고 옆에 있던 심씨의 이모들과 작은 아버지 의표씨, 누나 현정씨도 함께 흐느껴 울었다.

영결식은 샘물교회 신도와 생전에 심씨가 돌보던 장애우 제자들, 유가족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례식장 1층 영결식장에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장례예배 형태로 진행됐다

예배가 시작되고 고인이 생전에 장애우들과 같이 찍은 사진과 교회 수련회 때 찍은 육성이 담긴 영상이 영결식장 앞에 설치된 두 개의 스크린에 투사되자 한 장애우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영정 앞으로 달려나와 참석자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심씨가 소속된 샘물교회 박은조 담임목사는 "순종과 섬김의 삶을 산 성민씨의 희생은 결코 값 없는 죽음이 아니다"면서 "온 세상이 사랑과 섬김의 발걸음을 내딛을 때 성민씨가 꿈꾸었던 세상을 보게 될 것"이라고 고인을 추도했다.

아버지 진표씨는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면서 "평소 그렇게 가진 것을 나누고 사랑을 베풀더니...부디 그곳에서 생시 마음먹은 대로 더 크고 넓게 뜻을 펼쳐라"고 말했으나 아들은 대답이 없었다.

헌화를 마지막으로 영결식을 끝낸 심씨의 시신은 샘물교회 사랑부(장애우부서) 동료 교사 8명의 손으로 운구됐다.

심씨의 관이 영구차로 옮겨지는 순간 어머니 김미옥씨를 비롯한 유가족들은 목 메어 울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장애우 제자들과 교회 신도들의 눈에서도 눈물이 흘렀다.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손학규 전 경기지사도 시종 나란히 앉아 굳은 표정으로 영결식을 지켜봤다.

심씨의 시신은 오열하는 유족들을 뒤로 하고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의학연구용으로 기증됐다.
solec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비가,눈물인가故,심성민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68
全体アクセス
15,942,941
チャンネル会員数
1,60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2

공유하기
[경주마 팔자가 상팔자?]
9年前 · 373 視聴

02:31

공유하기
[오늘의뉴스(오전)]
9年前 · 6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