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온실가스 감축은 경제발전과 함께 추진"]

2007-08-09 アップロード · 73 視聴

[
9월27∼28일 주요국 기후변화회의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제임스 코너턴 미 백악관 환경위원회(CEQ) 수석자문관은 9일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 부시 대통령은 교토의정서 대신 경제적 효과를 도모하는 다른 방법을 택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코너턴 수석자문관과 폴라 도브리안스키 미 국무부 차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주한 미대사관 공보과에서 환경전문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미국의 기후변화 정책 및 9월27∼28일 워싱턴에서 열릴 `주요국 에너지안보와 기후변화회의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교토의정서상 미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는 전혀 실현 가능성이 없었던 데다 경제적 파급효과가 너무 컸기 때문에 이행할 수 없었다"라며 "대신 미국은 청정에너지와 바이오연료 개발, 메탄가스 상용화 등 산업 부문별로 접근이 쉽고 실질적 효과를 내는 방식으로 국제적 파트너십을 구축해왔다"고 말했다.

도브리안스키 차관도 "부시 대통령은 `우리의 기후변화 정책은 과학을 기반으로 하고, 과학은 계속 진화한다고 말했다"며 "작년 미국이 3%의 경제성장을 이루는 동시에 온실가스량을 1.6% 감축한 사실은 미국의 환경정책이 그만큼 효과가 있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미국이 산업부분의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아ㆍ태지역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노력을 기울여 왔음을 강조하고, 온실가스 감축에는 다각화된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세계 온실가스 배출 1위국인 미국은 2012년까지 온실가스 감축을 약속한 교토의정서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해 환경문제를 외면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하지만 부시 대통령은 지난 5월31일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 회의를 제안하고, 8월2일 한국을 비롯한 12개국과 EU에 초청서한을 보내 변화한 모습을 적극적으로 보이기도 했다.

코너턴 수석자문관은 "9월 말 `주요국 기후변화회의에서는 2012년 종료될 교토의정서 이후 기후변화에 대응할 국제적 장기전략을 수립하고 국가차원의 에너지 안보전략을 검토하며 각국의 노력을 어떻게 측정할지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부 장관이 이번 회의를 주최하고 각국의 경제, 환경, 에너지정책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나누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도 초청받은 상태다.

8∼10일 방한한 코너턴 수석자문관과 도브리안스키 차관은 우리나라 환경NGO단체와 재계 인사들을 만나 주요국 회의에 대해 설명하고, 외교통상부와 환경부, 산업자원부를 방문해 에너지안보와 기후변화 정책을 논의한다.
noanoa@yna.co.kr
영상취재.편집: 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美정부,quot온실가스,감축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1
全体アクセス
15,967,55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167 視聴

01:24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오후)]
10年前 · 123 視聴

22:4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69 視聴

00:34

공유하기
[클릭뉴스 해운대 몰카]
10年前 · 13,9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