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트남계, 아프간 인질석방 기원 촛불기도회]

2007-08-10 アップロード · 111 視聴

[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 로스앤젤레스 인근에 거주하는 베트남계 이민자들이 하나로 뭉쳐 아프가니스탄에서 억류중인 한국인 인질들의 무사 귀환을 염원했다.

베트남 커뮤니티는 9일 저녁 8시(현지시각) 오렌지카운티 가든그로브의 자유베트남 라디오방송국 앞 광장에서 베트남 및 라오스, 캄보디아 이민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탈레반 인질 석방 촛불 기도회를 갖고 인질들이 무사히 석방될 수 있도록 미국과 전세계 자유국가들이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했다.

지난해 베트남 정부의 범죄인 인도요청에 대한 한국 법원의 거부로 풀려났던 반체제인사 우엔 후 창(56)씨가 주도한 이날 모임에서 참석자들은 "한국은 월남의 자유를 위해 피를 흘린 맹방이며 우엔씨가 한국 정부에 억류됐을 당시 미주지역 한인 사회가 하나로 뭉쳐 풀려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고 기도해줬다"며 "아프간에서 순수한 봉사를 목적으로 활동하던 한인들이 더이상 인질로 잡혀있을 이유가 없으므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탈레반은 인질들을 즉시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불교계와 기독교계 등 종교계 인사들의 무사 기원 예배로 시작한 이날 행사에서 우엔씨는 "베트남에서 살 때부터 지금 미국 사회에 뿌리내리기까지 한순간도 한국의 도움과 우정을 잊은 적이 없었다"며 "한국 정부나 한인들은 아프간에 대해 어떤 잘못도 저지른 적이 없으므로 무고한 인질들은 하루 빨리 석방돼야 하며 이들이 석방될 수 있도록 미국과 유엔, 전세계 180여개 나라가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isj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베트남계,아프간,인질석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70
全体アクセス
15,969,216
チャンネル会員数
1,826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