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방자 가족 "기쁘기보다는 마음이 무겁다"]

2007-08-14 アップロード · 6,524 視聴

[풀려난 김경자.김지나씨 가족 인터뷰

(성남=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김경자(37), 김지나(32)씨 가족들은 13일 밤 석방 사실을 정부가 공식 확인하자 다행스러워하면서도 남아 있는 19명의 인질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시했다.

두 석방자의 가족들은 다른 가족들과 함께 분당 가족모임 사무실에서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남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지나씨의 오빠 지웅(35)씨는 "이번 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풀려난 것은) 다행이지만 아직도 그 곳에 남아있는 분들 때문에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그는 "나머지 인질들이 석방돼 가족 모임이 해체될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석방소식을 듣고 급하게 온 지나씨의 어머니 선연자(60)씨도 "두 사람은 시신으로 돌아오고, 둘은 아파서 왔다. 남은 분들에게 너무 죄송할 뿐"이라고 울먹이며 "기쁘기보다는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김경자씨의 오빠 경식(38)씨는 "정부와 국민에게 많은 염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1차 석방을 계기로 남은 가족들도 하루 속히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어머니 박선녀(62)씨도 아직 딸의 석방 소식이 믿기지 않는 듯 `딸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신이 없어 생각해 보지 못했다. 남아있는 분들에게 미안하다"면서 "아픈 사람을 먼저 내보냈다니 건강이 제일 걱정이다"고 말했다.

함께 인터뷰 자리에 참석한 다른 가족들은 풀려나지 못한 피랍자들에 대한 걱정 때문에 근심어린 표정을 감추지 못한채 서로 손을 잡고 위로했다.

故 배형규 목사의 형 배신규(45)씨는 잠시 말을 잇지 못하다가 "남은 19명의 피랍자들이 꼭 돌아올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최선을 다해 빠른 시일내에 돌아올 수 있도록 힘써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eoyyi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석방자,가족,quot기쁘기보다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뿅뿅뿅...
2007.08.14 10:07共感(0)  |  お届け
씨털 우리나라에도 도와줄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나라에서 가지 말란데 가서 많은사람들한테 피해나 끼치고말이야....겉으로 표현은 못하지만 얼마나 좋을까....하여튼 종교가 없어지면 세계가 평화로워질것이다삭제
장난?
2007.08.14 10:04共感(0)  |  お届け
야...장난해?
국가에서 가지 말라고 했는데...억지로.. 가서 문제일으켜 놓고... 뭐? 허허;; 웃기지도 않는다... 잘못을 했으면...그렇게 되는거야...누가 가래??삭제
ㄷㄷㄷ
2007.08.14 09:48共感(0)  |  お届け
가족이 무슨죄를 졌다고
죄송하다고 굽신거려야하나
당사자가 나와라삭제
처음
2007.08.14 09:46共感(0)  |  お届け
처음으로 말한넘 지가 가서 잘못해놓고 지가 잘되게 해달래 약않먹은건 지책임이지 누가 전쟁중인 곳에 가라곳 했냐 지내때문에 잃어난거면서 그리고 정부에서 힘써서 다 탈출시키려고 노력 하라니 전나 탈출시키는건 좋은데 왜 해달라 말라 할수 있는 말을 함부로 하는데 자기가 그런말 할수있는 처지 인지 궁금하네삭제
ㅇㅇㅇㅇ
2007.08.14 09:42共感(0)  |  お届け
ㅈㄹ속으론 안심돼지 않니???삭제
ㅇㅇㅇ
2007.08.14 09:42共感(0)  |  お届け
ㅈㅅ 속으론 안심 돼잖아?? 안그래??삭제
今日のアクセス
537
全体アクセス
15,947,868
チャンネル会員数
1,60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2

공유하기
[유일한 해수욕장]
9年前 · 28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