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2 서울대회전..폭염속 마지막 호소]

2007-08-17 アップロード · 254 視聴

[
李 아성서 대세론 여유..朴 적진서 대역전 절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이 17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한 제13차 대선 경선후보 마지막 합동연설회에서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두 유력주자는 최대 표밭인 서울표심 공략에 혼신의 힘을 다했다.

특히 이날 연설회장은 냉방기 가동에도 불구, 1만5천여명의 선거인단이 운집해 내부 온도가 섭씨 30도를 웃도는 그야말로 찜통더위였지만 경선일(19일)을 이틀 앞두고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는 점에서 `빅2의 `필승.필패론 공방은 폭염보다 더 뜨거웠다.

두 후보의 일부 극렬 지지자들은 행사장 안팎에서 서로에게 욕설을 퍼붓는가 하면 몸싸움도 벌이는 등 양측의 극에 달한 신경전도 연출됐다.

◇李비방 전단지 배포 충돌 = 연설회는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지지자들의 충돌로 시작전부터 어수선했다.

체육관 앞 입구에서 박 전 대표측 일부 지지자들이 이 전 시장의 국회의원 시절 선거법 위반과 투자운용사 BBK 연루 의혹 등을 다룬 언론기사를 복사한 유인물 수만장을 배포하려던 것을 이 전 시장측이 발견하면서 양측의 물리적 충돌이 벌어져 살벌한 풍경이 연출된 것.

양측 지지자들은 서로에게 욕설을 퍼붓고 주먹을 휘두르기도 했으며, 결국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유인물을 압수하면서 소란은 잦아들었다.

박 전 대표의 지역구인 달성군의 김치생산업체인 정안농산과 박 전 대표의 동생 지만씨가 운영하는 EG그룹의 노조원 수십명은 지난 14일 대구 연설회에 이어 이날도 행사장 밖에서 사측의 부당해고 등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며 경찰과 대치했다.

◇응원 유니폼 빅2는 NO, 스몰2는 OK = 행사장 입구 4곳에 마련된 선거인단 명부 확인석에서는 당 관계자와 선거인단 사이의 짜증섞인 승강이가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주최측이 부정입장을 막기 위해 노트북PC를 동원해 꼼꼼히 본인 확인을 하자 섭씨 30도를 넘는 불볕더위에 행사장을 찾은 선거인단의 항의소동이 곳곳에서 벌어진 것. 특히 빅2 지지자들은 입장하는 동안에도 서로에게 욕설을 하며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을 보였다.

행사장 내부는 관중석 오른편에 이 전 시장과 원희룡 의원 지지자들이, 왼편에 박 전 대표와 홍준표 의원 지지자들이 각각 자리를 잡았으며, 특히 이 전 시장 지지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이들 가운데 수백명은 경계선을 넘기도 했다.

지금까지 열린 12차례 합동연설회에서 빅2 진영의 기세에 밀렸던 원 의원(양천갑)과 홍 의원(동대문을) 지지자들도 각각 서울이 지역구임을 과시라도 하듯 적지 않은 좌석을 차지하고 앉아 세경쟁에 동참했다.

특히 주최측이 과열을 막기 위해 같은 색상과 디자인의 유니폼 착용을 금지했음에도 불구, 홍 의원과 원 의원의 일부 지지자들은 각각 붉은색과 오렌지색 티셔츠를 입고 응원전을 펼쳤으나 누구도 제지하지 않았다.

◇李 일가족 응원단 朴 송영선 치어리더 = 초반 기세 싸움에서는 역시 이 전 시장측이 압도해 아성 서울을 감지케 했다. 7천여 명의 지지자들은 일찌감치 2층과 3층의 난간과 통로까지 메운 뒤 시종 "이명박 대통령"을 외치며 일사불란한 응원전을 펼쳤다.

특히 이 전 시장 부인 김윤옥 여사는 물론 세딸 주연, 승연, 수연씨와 아들 시형씨까지 응원전에 동참했다.

수적으로 다소 밀린 박 전 대표측도 응원열기에서는 결코 밀리지 않았다. 12차례의 합동유세를 거치면서 이른바 박의 치어리더로 입지를 굳힌 송영선 의원을 중심으로 열띤 응원전을 펼쳐 이 전 시장측에 맞섰다.

또 박 전 대표 응원석에는 귀순배우 김혜영씨, 이 전 시장 응원석에는 임꺽정 정홍채씨 등 연예인들도 대거 등장해 흥을 돋웠다.

한껏 달아오른 행사장에 거의 동시에 등장한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가 약속이라도 한 듯 간이무대 위에 올라서 각자의 지지자들을 바라보며 응원전을 주도하자 장내는 온통 "이명박" "박근혜" 연호로 가득 찼다.

◇빅2 YS-JP 지지설 신경전 = 연설회장에서는 때아닌 YS-JP 이명박 지지 언론보도 논란이 벌어졌다.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과 김종필(金鍾泌.JP) 전 총리가 이날 오후 만찬을 같이 하며 이 전 시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가 전해지면서 박 전 대표측에서 부랴부랴 보도자료를 만들어 이를 부인하고 나선 것.

박 전 대표 캠프의 이혜훈 대변인은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는 YS-JP의 이명박 지지선언 예정이라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그런 합의한 적 없다. 그럴 의도도 없다. 단순히 저녁 먹자고 약속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 전 시장 캠프 관계자는 "두 분이 만나서 무슨 말씀을 하실 지는 두고보라"면서 지지선언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humane@yna.co.kr

촬영:임선택 VJ, 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빅2,서울대회전폭염속,마지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32
全体アクセス
15,957,89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