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천명 저소득층 학생 멘토링]

2007-08-22 アップロード · 9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서울 지역 대학생 1천여명이 저소득층 학생들의 `멘토가 돼 과외지도 및 진로상담에 나선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공정택)은 21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서울 시내 18개 대학과 `방과후학교 대학생 멘토링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대학생 멘토링 사업은 지난해 교육부가 서울대 학생들과 동작교육청 관할 초ㆍ중학생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서울시교육청이 확대 실시하는 것이다.

18개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 1천명과 서울 전 지역의 저소득층 학생 3천명을 연결해 개별학습 및 인성지도, 특기ㆍ적성지도, 진로상담 등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참여대학은 상명대, 연세대, 명지대, 숭실대, 덕성여대, 서울여대, 삼육대, 동국대, 숙명여대, 건국대, 이화여대, 성공회대, 성균관대, 서울대, 한양대, 성신여대, 국민대, 한성대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 서울 지역 모든 대학과 협약을 추진해 방과후학교 대학생 멘토링 사업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yy@yna.co.kr

촬영,편집 : 정기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학생,1천명,저소득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340
全体アクセス
15,958,69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4

공유하기
[대구서 저고리 전시회]
9年前 · 102 視聴

01:4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