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국현 평화시장서 첫 대선행보]

2007-08-24 アップロード · 191 視聴

[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대권 출사표를 던진 문국현(文國現) 전 유한킴벌리 사장이 24일 청계천 평화시장을 찾는 것으로 공식 대선행보의 스타트를 끊었다.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후보의 대표적 치적으로 꼽히는 청계천변 방문을 첫 공개 일정으로 잡은 것. 청계천의 화려한 복원 뒤에 가려진 서민들의 힘겨운 민생현장을 둘러봄으로써 `건설, 재벌 중심 가짜경제 대 사람, 중소기업 중심 진짜경제의 대립각을 세우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 후보가 전날 남대문 시장을 방문, 상인협회 관계자들과 만나 감세 정책을 밝히는 등 민생투어를 전개한 것과도 묘하게 오버랩되는 대목이다.

문 전 사장은 이날 평화시장 건너편 영세 봉제공장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뒷골목에 위치한 `수다공방을 방문, 동대문 패션산업발전협회, 봉제협회 등 영세 사업자들과 `즉석 간담회를 가졌다. 수다공방은 고 전태열 열사 여동생 전순옥씨가 대표로 있는 `참여성노동복지터가 설립한 봉제기술 전문 훈련 기관.

그는 이 자리에서 이명박 후보를 겨냥, "후보 그 분이 언제의 경제인이냐"고 반문한 뒤 "20년간 세계가 두 번이나 바뀌었는데 20년 전 사람이 왜 자꾸 21세기에 거론되는지 답답할 따름"이라며 "21세기에 대운하 건설하고 콘크리트에 돈 바른다고 하면 전 세계가 웃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국민들도 각종 의혹에 5년간 인질로 끌려 다니길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이미 박빙의 한나라당 경선 결과에 나타났다"며 "부동산 폭등 등의 여파로 서민, 중소기업에 살인적 이자부담을 안겨준 재벌, 부자 중심 가짜 경제가 아닌, 인간 중심의 진짜 경제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사장은 이어 전태열 열사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를 찾아가 "전 열사가 생전에 고발한 우리 사회의 큰 문제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그걸 이어받아 해결해 나가려는 것"이라며 "시멘트와 토지가 숭상받는 사회가 아닌 사람 중심의 사회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전 사장은 분야별 대담 시리즈를 통해 자신의 미래비전을 소개하는 `대논쟁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며 현장 방문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인지도 제고를 위해 얼굴 알리기에 주력키로 한 것.

한편 같은 CEO 출신인 대통합민주신당 원혜영 이계안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문 전 사장이야말로 성장.복지가 함께 가는 경제 모델을 제시할 적임자"라며 지지를 공개 선언한 뒤 "조만간 의원 10여 명이 추가 합류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민주신당 지도부는 무당적인 문 전 사장의 범여권 합류를 위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이들의 지원을 문제삼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hanksong@yna.co.kr

촬영:임채훈VJ, 편집:임선택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문국현,평화시장서,대선행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17 02:16共感(0)  |  お届け
미팅사이트가 아닙니다.
화상채팅사이트가 아닙니다.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777
全体アクセス
15,960,5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