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DJ 너무 관여..李 말 잘했다"]

2007-08-30 アップロード · 13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김종필(金鍾泌.JP) 전 자민련 총재는 30일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가 전날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을 만나 "한 쪽으로 치우치지 말아달라"고 당부한데 대해 "잘 했다. 느낌이 있겠지.."라고 말했다.

JP는 이날 청구동 자택을 예방한 이 후보가 전날 DJ와의 면담에서 "필요한 이야기는 했다"고 말하자 "보도에서 보고 듣고 했는데 정말 그렇다. (DJ가) 자꾸 너무 관여를 하는 것 같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JP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DJ의 행보를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JP는 또 이 후보가 "총재님이 늘 염려해주셔서..."라고 사례하자 "염려는...좋은 나라가 돼야 될 테니까 이렇게 뒤에 물러앉아 있는 사람이라도 걱정이 안 되느냐. 너무 노골적으로는 안 했지만..."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JP는 "정말 큰 기대를 갖고 있다. 꼭 대승을 해서 소신껏 나라를 위해 봉사를 좀 해주고 지도를 해줘야겠다"면서 "나는 평생 묵묵히 내 조국에 내 나름대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하면서 생활을 해 왔는데 그런 사람으로서 어떻게 가만히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선 박근혜 전 대표의 인척인 JP가 경선에서 이 후보를 간접 지원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이 후보가 "때가 보통 때와 다르지 않느냐. 굉장히 어려운 때가 돼서..."라고 언급하자 JP는 "세상이 어렵지 않을 때가 있느냐. 어려울수록 지도자가 지도자다운 그런 지도를 해 줘야 하는 것이다. 쉬운 일이 없다"고 격려했다.

JP는 또 " 쉽게들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열몇명씩 한 당에서 후보들이 나오는 것을 보니 과거에는 그런 일이 없었는데, 대통령을 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대통합민주신당의 대선주자들을 싸잡아 비판한 뒤 "한나라당은 무게있게 당에서 의사들을 결정하고 선택했기 때문에 옆에서 보면서 여러 느낌이 있다"고 덧붙였다.

JP는 이후 약 50분간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박 전 대표 캠프가 이 후보를 공격한 점을 거론하면서 "경선과정에서 캠프가 지나치더라. 그래도 차원이 다른 위치니 모두 포용하라"고 주문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또 "(경선과정에서) 후보가 잘 웃고 넘기더라. 소이부답(笑而不答:웃음으로써 답을 대신)하라"면서 "신변을 조심하고 정권교체해서 새로운 국가질서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JP는 이 후보의 빠른 말투와 다소 높은 톤의 목소리도 바꿀 필요가 있다는 조언도 했다. 그는 "천천히 톤을 낮춰서 무게를 느끼도록 해 줬으면 좋겠다"면서 "내용은 좋은데 말을 너무 빠르게 하면 경하게 듣는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면담 말미에 "말씀 많이 해달라"고 부탁했고, JP는 "부려먹어 달라"고 화답했다.
leslie@yna.co.kr

촬영: 임선택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DJ,너무,관여李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9
全体アクセス
15,971,354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