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대선 예비후보 부산서 날선 공방]

2007-08-30 アップロード · 75 視聴

[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민주노동당 심상정 노회찬 권영길 대선 예비후보는 30일 당내 경선투표가 시작되는 부산에서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부산 민주공원에서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다. 특히 지난 29일까지 4차례 발표된 전국 순회경선 투표결과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다.
먼저 4개지역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권영길 후보가 "국민 여론조사에서 제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데 지금까지 보여준 민노당 당원들의 투표결과는 민심과 당심이 일치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초반대세를 몰아 1차투표에서 과반을 획득, 민노당의 대선후보로 확정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자 심상정 후보는 "민노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정파투표가 조직적으로 나타나 권 후보가 1위를 하고 있는데 이는 1차투표가 끝나는 9월 9일까지"라고 일갈했다.
노회찬 후보도 "소신보다 정파에 의한 강압이나 권고에 의한 투표성향이 강하고, 조직에 의한 묻지마 투표경향이 근절되지 않아 권 후보가 앞서고 있다"고 동조했다.
노 후보는 또 "지금까지의 투표결과는 당심이 민심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최근 민노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제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고, 권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은 한나라당이나 대통합민주신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권 후보는 "그 여론조사의 샘플은 40명에 불과했다"면서 "그 정도의 샘플로 한 조사는 의미가 없다"고 즉각 반박했고, 심 후보는 "오십보, 백보에 불과한 여론조사를 두고 본선 경쟁력을 얘기하는 것은 당원들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이를 지켜본 민노당 부산시당 김석준 위원장이 "합동 기자회견이 아니라 토론회를 방불케 한다"면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으나 세 후보는 경쟁적으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누를 수 있는 적임자임을 자처한 뒤 권 후보는 대세론을, 심 후보와 노 후보는 대안론을 제시하며 공방전을 이어갔다.
youngkyu@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민노당,대선,예비후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70
全体アクセス
15,958,1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 뉴스(21시)]
9年前 · 1,093 視聴

00:39

공유하기
[클릭뉴스 얼짱 최지나]
9年前 · 3,275 視聴

35:0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193 視聴

01:30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19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