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노대통령 제발 대선판서 비켜서 달라"]

2007-09-02 アップロード · 96 視聴

["대선 도움주려는 남북정상회담은 노땡큐"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孫鶴圭) 후보는 2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향해 "제발 대선에서, 대선 판에서 한 발짝 비켜서 계셔주십사 청을 하고 싶다"고 각을 세웠다.
손 후보는 이날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한국프로듀서연합회 창립 20주년 기념식 축하연설에서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강한 어조로 노 대통령을 성토했다.
노 대통령이 당시 축하연설에서 "요즘 정치를 봐라. 가관"이라고 지적한 뒤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의 3당 합당을 틀린 것이라고 비난하던 사람들이 그쪽에서 나와서 범여권으로 넘어온 사람한테 줄서서 부채질하느라 바쁘다. YS는 건너가면 안 되고 그 사람은 건너와도 괜찮으냐"고 언급, 한나라당을 탈당한 손 후보와 손 후보를 지지하는 범여권 의원들을 싸잡아 비난한데 대한 적극적인 응전인 셈.
손 후보는 "(대통령이) 40일 동안 조용해서 나라가 좀 편해지나 했더니 또 무슨 말을 한다. 국민들을 불안하게 해선 안된다"며 "국민들은 대통령이 국정에만 전념해서 일자리 하나라도 더 만드는데 골몰해주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이제 대선은 후보들에게 맡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만의 하나라도 이번 대선에 도움을 주겠다는 생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겠다면 그건 사양한다. 영어로 `노 땡큐(No, thank you)"라며 "대선과 관련한 일체의 발언을 삼가고, 대신 공장을 찾아가서 일자리 하나라도 더 만드는데 도움을 주고, 논에 나가서 피 한자락이라도 뽑아주는 인자한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손 후보는 또 "대통령은 대통합민주신당의 당원도 아니지 않느냐", "열린우리당을 문닫게한 장본인이 누군가, 노 대통령 아닌가"라고 쏘아붙이면서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후보에 대한 공격은 우리가 하겠다. 대통령이 끼면 낄수록 이 후보가 올라가고 우리 민주신당 후보들 표가 깎인다"며 국정전념을 주문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들에게 비판적 시각을 드러낸 것에 대해서도 "미래 일꾼들을 격려는 못할망정 단순히 자기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어긋난다고 폄하하는 것은 정치발전과 정치지도자를 발굴하는데도 도움이 되는 발언이 아니다"며 "정말로 대통령의 발언은 신중하고 품격을 갖췄으면 좋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청와대 정윤재 전 비서관의 `세무조사 무마청탁 의혹과 관련, "소위 청와대 386 이런 분들이 좀더 처신을 사려깊게 해서 국민들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지 않았으면 한다"며 "앞으로는 이런 정치가 돼선 안되고 새로운 정치가 돼야 한다는 반성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3일부터 사흘간 실시되는 예비경선 여론조사를 하루 앞두고 손 후보가 강한 어조로 노 대통령을 비판한 것은 `노 대통령 때리기를 통해 비노(非盧) 진영의 결집력을 높이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한 핵심측근은 "노 대통령과는 정책을 통한 차별화를 진행하려 했지만 31일 발언이 나오면서 이 부분은 그냥 넘길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민주신당 후보들이 자신의 한나라당 탈당 전력을 놓고 정통성 논란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 분들이 도무지 대선에서 이기겠다는 생각들인지, 대선은 일찌감치 포기하고 이삭이나 줍고 부스러기나 챙기려는 사람들이 아닌지 모르겠다"며 "이런 시비로 날밤을 지새워서는 안된다. 도대체 정치의 금도가 뭔지 모르는,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열린우리당의 실패와 민주당의 아픔을 얘기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신 "제가 살아온 길이 하늘 아래 한 점 부끄럼이 없다고 말하진 않는다.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부족했던 점, 잘못했던 점도 많이 있다"며 "시대적, 환경적 제약을 뛰어넘지 못하고 정치적 대결구도 안에서 도구와 부속물이 돼 자신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부끄러운 경우도 많이 있었다"고 몸을 낮추기도 했다.
이어 "저 때문에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치고 폐를 끼친 분들이 많고 한나라당에 있었던 그 사실만으로 마음상해 있었던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러나 대선승리를 통해 빚을 갚도록 하겠다. 한나라당에 있었던 것이 자산과 효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치범 전 환경부 장관의 이해찬 후보 캠프 합류에 대해 "배나무 아래서는 갓끈을 고쳐 매지 않는다고 한다.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의혹이나 의구심, 청와대의 대선개입같은 의구심을 주지 않았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촬영.편집=정기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노대통령,제발,대선판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52
全体アクセス
15,954,584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