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 女회사원 납치살해 현장검증]

2007-09-03 アップロード · 786 視聴

[
"사람이 저럴 수는 없다"…시민들 분노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신재우 기자 = 홍익대 앞에서 여성 회사원 2명이 납치 살해된 사건에 대한 현장검증이 3일 오전 11시부터 경기도 파주시 등 범행현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검증은 박모(35)씨 등 이번 사건의 피의자 3명이 범행에 쓸 결박용 끈을 산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한 가게를 시작으로 피해자들을 성폭행한 경기도 파주 출판단지 부근과 살해 장소인 가양대교, 시신 유기 장소인 김포대교 등 당시 이동경로를 따라가며 진행됐다.

검은색 모자를 깊이 눌러쓰고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피의자들은 홍익대 인근 커피숍 앞에서 도급용 택시에 임씨(25.여)씨 등을 태우고 렌터카로 뒤따르는 모습을 태연하게 재연했다.

피해자 대역으로 사용된 마네킹이 택시안으로 들어가자 길을 지나가던 여대생들과 시민 수십명이 손으로 얼굴을 가린채 비명을 질렀으며 "사람이 저럴 수는 없다"며 손가락질을 하는 등 분노를 삭이지 못했다.

인근 가게 주인은 "범행이 있었던 토요일 새벽 2시는 택시를 잡으러 나오는 사람들로 거리가 매우 혼잡한 시간으로 누구도 의심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고, 한 여대생은 "밤중에 다른 대중교통수단이 없을 때는 어떻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걱정했다.

이어 박씨 등은 경기도 파주시 출판단지 부근으로 이동, 피해자들을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하고 가양대교 인근에 도달해 차안에서 손목이 결박돼 있던 피해자들을 목졸라 살해하는 장면을 주저없이 재연했다.

이날 현장검증은 이들이 김포대교 위에서 임씨 등의 시신을 차양막 위에 실어 한강에 버리는 상황 을 마지막으로 끝났다.

피의자들은 검증 내내 고개를 숙인 채 경찰이 묻는 말에 짧게 대답할 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왜 범행을 저질렀나"는 취재진의 물음에는 작은 목소리로 "죄송하다"고만 대답했다.

임씨 등 피해자 가족들은 현재 서울에 머물고 있으나 범행 재연장면을 차마 볼 수 없어 현장검증에 따라오지 않았으며 검증 현장에는 인근 주민들이 몰려들어 피해자들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박씨 일당은 지난달 18일 택시 기사로 위장해 여성 회사원 2명을 납치한 뒤 금품을 빼앗고 목졸라 살해한 데 이어 같은 달 20일에도 강남역 근처에서 김모(27.여)씨를 납치ㆍ살해한 혐의로 2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감중이다.

firstcircle@yna.co.kr
withwit@yna.co.kr

촬영.편집:김기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홍대,女회사원,납치살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55
全体アクセス
15,968,595
チャンネル会員数
1,82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4: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39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331 視聴

01:34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44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141 視聴

00:43

공유하기
[클릭뉴스 투탕카멘]
9年前 · 282 視聴

00:42

공유하기
[클릭뉴스 종초홍 남편]
9年前 · 41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