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남자핸드볼- 분노한 한국, 카타르 맹폭]

2007-09-03 アップロード · 852 視聴

[
35-14, 21점 차 대파..아시안게임 패배 앙갚음
(도요타일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중동 심판의 편파판정에 분노한 한국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카타르에 맹폭을 퍼부었다.
김태훈(하나은행)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스카이홀에서 펼쳐진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핸드볼 아시아지역 예선 풀리그 2차전에서 독일 심판의 공정한 판정 속에 카타르를 35-14, 무려 21점 차로 대파했다.
지난 1일 노골적인 편파판정에 휘말리며 쿠웨이트에 20-28로 분패했던 한국은 이로써 1승1패로 준우승 팀에게 주어지는 국제핸드볼연맹(IHF) 자체 예선 출전권에 대한 희망을 살렸다.
특히 편파판정이 극심했던 작년 말 도하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카타르에 28-40으로 지면서 대회 6연패의 꿈을 날려버렸던 한국은 당시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씻었다.
프랑크 레메와 베른트 울리히 두 독일심판이 경기 진행을 맡게 되자 한국 선수들은 자신감을 되찾았다.
한국은 전반 1분50초에 조치효(바링겐)가 7m 스로를 실패하면서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1분 뒤 이재우(다이도스틸)가 속공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백원철(다이도스틸)의 돌파가 골로 연결된 뒤 한 골을 허용했지만 다시 이재우가 외곽에서 점프 슈팅을 성공시키며 3-1로 달아났다.
전반 7분부터 한국은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백원철과 이태영이 5골을 연속으로 폭발시켰고, 8-3이었던 전반 14분부터는 다시 5골을 몰아넣어 13-3까지 달아났다.
아시안게임에서 편파판정 덕을 보며 한국을 짓밟았던 카타르는 한국 선수와 몸싸움을 벌여도 심판이 휘슬을 불어주지 않자 힘을 잃었다.
한국은 전반을 19-5, 14점 차로 크게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 들어 한국은 노장 윤경신(함부르크)과 백원철 등 주전을 빼고 오윤석(성균관대), 박찬용(인천도시개발공사) 등 신예를 투입했지만 골 퍼레이드는 멈추지 않았고 경기 종료를 3분 남기고는 33-13, 20점 차로 점수를 벌렸다.
한국은 이어 경기 종료 2분 전 정수영의 슈팅이, 1분 전 오윤석의 외곽포가 잇따라 골그물을 흔들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min76@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올림픽남자핸드볼,분노한,한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go코리아
2007.09.05 05:23共感(0)  |  お届け
특히 마음 고생 많았을 선수들과,감독님 코치진들께 큰 박수를 보냅니다 진정한 승리였습니다 축하드립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56
全体アクセス
15,963,57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6

공유하기
[클릭뉴스 블라시치]
9年前 · 161 視聴

00:32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천수 이적]
9年前 · 117 視聴

00:37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동국 골]
9年前 · 2,80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