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박물관 한ㆍ중 전통복식 1천여 점 공개]

2007-09-06 アップロード · 279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홍남)은 6일 박물관 수장고에서 원로복식사학자 김영숙(80ㆍ여) 숙명여대 교수가 기증한 한ㆍ중 전통복식 1천여 점을 공개했다.

김 교수가 기증한 전통복식은 한국 전통의상 450여 점과 전통 장신구 및 직물류 200여 점, 중국 소수민족인 먀오족(苗族) 복식 및 장신구 350여 점 등으로 복식자료 기증으로는 국립중앙박물관 개관 이후 최대 규모다.

한국 자료 중에는 궁중에서 사용한 대삼작노리개와 뛰어난 염색 기술로 제작된 여성 저고리, 지역색이 두드러지는 여성 속바지, 개성 지역의 아동용 돌옷차림 등이 포함됐다.

특히 값비싼 산호와 옥, 밀화(호박류의 보석)로 장식한 대삼작노리개는 19세기 말-20세기 초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낙지발 모양 술과 전체적인 구성을 통해 궁중에서 사용한 의례용 장신구임을 알 수 있다.

먀오족 복식자료로는 화려한 은제 팔찌와 목걸이를 비롯해 18세기 이후 최근까지 전통복식 자료가 망라됐다.

김 교수의 기증품은 지방 박물관 특성화 계획에 따라 9월 말 국립대구박물관으로 이관될 예정이다.

중앙박물관 오영찬 학예사는 "섬유도시라는 대구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국립대구박물관에 섬유직물 상설 전시관이 설치될 예정"이라며 "김 교수의 기증품은 대구박굴관의 상설 전시를 보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학예사는 또 "이번에 기증받은 복식 문화재는 전통복식 복원을 위한 연구과정에서 수집된 것이 대부분"이라며 "전통복식 재현을 위한 연구자료 확보라는 측면에서도 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평가했다.

김영숙 교수는 평생 한국 복식사 연구에 매진한 복식사학계의 원로로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으로 오랫동안 활동했으며 한국복식도감 상ㆍ하, 한국복식문화사전, 조선조 말기 왕실 복식 등을 저술했다.
kind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중앙박물관,한ㆍ중,전통복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8
全体アクセス
15,973,30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22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