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가족協, 유엔참전국에 협조요청 서한]

2007-09-13 アップロード · 63 視聴

[
"평화협정 협상 때 전시납북자 문제 해결돼야"

(서울=연합뉴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13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한국전쟁 때 납북된 민간인 문제가 해결되도록 도와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21개 유엔참전국과 의료지원국 정부에 보냈다.

협의회는 이들 21개국의 주한대사관을 통해 전달할 서한에서 "8만명이 넘는 민간인 납치는 북한이 사전계획해 남한 전 지역에서 저지른 전쟁범죄임에도 북한은 이를 인정하지 않을 뿐더러 납북자에 대한 어떠한 소식도 주지 않고 있어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 테러"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이어 "이 사실을 한반도 평화를 지키기 위해 유엔의 깃발 아래 참전한 국가들에게 알리고 협조를 구하는 일이 시급하다는 인식 하에 서한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전쟁납치 테러를 저지른 북한의 김일성과 조선노동당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고 아버지의 대를 이어 김정일도 남한 민간인과 일본인, 나아가 전 세계에서 적어도 12개국의 외국인을 납치한 것으로 믿어진다"며 "진정한 종전과 평화 정착의 선결요건은 북한이 저지른 남한 민간인 납북 문제의 올바른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귀국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납북피해자 구출을 위한 국제적 연대가 결성돼 납북된 사랑하는 사람들의 소식이라도 듣고 돌아가신 경우는 유해 송환이, 생존하신 분들과는 서신교환과 나아가 송환이 이뤄져 전시 납북자들의 인권이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미일 이사장은 "남북협상과 회담을 통해 평화적으로 전쟁납북자 문제가 해결되는 것처럼 국제사회에 거짓홍보를 하고 있고 급기야 한국전쟁 종전을 선언해야 한다느니, 평화협정을 맺을 때가 됐다느니 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북한이 강제납북 사실을 시인하지도 않고 있는데 어떻게 종전이나 평화를 말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협의회는 추석 연휴 전에 미국과 영국, 호주, 캐나다, 네덜란드 등 참전 16개국과 스웨덴, 인도, 덴마크 등 의료지원 5개국의 주한 대사관에 서신을 발송해 해당 국가 외무장관이나 대통령에게 전달해줄 것을 요청했다.

촬영: 정기섭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납북가족協,유엔참전국에,협조요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퍼플선셋
2007.09.29 04:16共感(0)  |  お届け
퍼갑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55
全体アクセス
15,972,93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36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335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5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