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장 주민소환 재추진"소환대책委]

2007-09-18 アップロード · 79 視聴

[소환청구인 대표 변경해 신청

(하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주민소환투표를 눈앞에 둔 시점에서 법원 판결로 절차가 중단된 김황식 경기도 하남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원점에서부터 다시 추진된다.
하남시주민소환선거대책위원회(소환대책위)는 17일 오전 대책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환청구인 대표자를 새로 선임,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를 다시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환대책위는 새 소환청구인 대표로 유병욱(56.천현동)씨를 선임했으며 앞으로 서명요청권자(수임자) 증명서를 발급 받은 뒤 오는 10월10일 전후해 서명요청활동을 끝내고 주민소환투표를 청구할 예정이다.
주민소환법 제10조(서명요청 활동의 제한)에 따르면 각종 공직선거가 실시되는 때에는 선거일 60일 전부터 선거일까지 서명을 요청할 수 없다.
오는 12월19일 대선 투표일을 고려할 때 소환대책위는 10월19일 이전까지 서명요청활동을 마쳐야 하기 때문에 서명요청활동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소환청구인 대표자는 이날 선관위에 제출한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 교부 신청서에서 소환청구요지를 "광역 화장장 유치과정에서 보여준 독선과 졸속 행정, 시민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등 시민으로서의 자질 부족"이라고 설명했다.
청구요지는 지난 7월 청구 때와 동일하며 다만 취지 및 이유의 내용을 축소했다.
소환대책위 김근래 본부장은 "선관위가 이미 서명요청권자에 대해 한 차례 확인했기 때문에 최단시간 내에 서명요청활동권자 교부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서명요청활동 역시 지난번에 3만여명 서명에 11일이 소요됐기 때문에 이번엔 10일을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예상되는 변수에 대해 소환대책위 측은 항소심에서 하남시 선관위가 승소할 경우 최초 일정대로 소환투표가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소환대책위는 주민소환투표 중단사태와 관련해 하남시선관위 책임자 문책을 요구하는 한편 기존 서명요청 및 투표운동 등에 들어간 비용에 대해 선관위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또 선관위가 서명부를 김 시장에게 공개.제공한데 대해 행정심판을 청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수원지법 행정1부(재판장 여훈구 부장판사)는 김 시장 등 소환대상자 4명이 하남시선관위를 상대로 제기한 주민소환투표 청구수리처분 무효확인 소송에서 청구사유를 기재하지 않은 서명부에 대해 소환투표청구를 수리한 것은 무효라며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으며 하남시 선관위는 14일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kt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하남시장,주민소환,재추진quot소환대책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2
全体アクセス
15,952,987
チャンネル会員数
1,68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5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131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101 視聴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9年前 · 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