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정윤재 구속영장 재청구해야"]

2007-09-21 アップロード · 14 視聴

[
신정아 사건 불교계 문제로 옮겨가는 것은 경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은 21일 정윤재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에 유감을 표시하며, 보강수사를 통한 영장 재청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또 신정아씨와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권력 실세 개입에 수사 초점을 맞출 것을 거듭 주장하며, 불교계로 문제가 옮겨가는 것을 경계했다.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불교계의 반발에 따른 `역풍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어제 정윤재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은 `정윤재 게이트의 실체를 밝히라는 국민적 요구를 외면한 것으로 유감스럽다"면서 "검찰은 관련 의혹을 더욱 철저히, 광범위하게 수사해서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또 "신정아 게이트의 핵심은 권력 실세의 개입의혹을 수사하는 것"이라며 "종교계를 너무 깊이 수사하는 것은 초점이 아니며 주변으로 흐르는 엉뚱한 결과를 낳는다. 종교계 수사는 신중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사찰 지원과 관련해 변 전 실장이 공직자로서 성실한 자세로 임하지 않고, 주먹구구식으로 친소관계에 의해 예산을 배정한 것은 잘못"이라며 "그러나 불교계에 지원하는 예산 모두가 큰 문제가 있는 인상을 주는 것은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불교계에 지원하는 예산은 대부분 문화재 보호 지원을 위한 것이고, 앞으로 우리나라가 문화 대국이 되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한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윤재 영장이 기각됐는데 수사가 부실한 것인지, 대법원장의 생각과 일선 판사의 생각이 동일한지, 이른바 `판사동일체가 적용됐는지 관심을 갖고있다"며 "신정아 게이트는 결국 변 전 실장이 청와대 권한을 국민세금을 도둑질하는 데 썼다는 것이 사건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씨 구속영장 기각은 검찰 스스로 자초한 위난이고, 권력의 눈치만 보다 여론에 떼밀려 마지못해 착수한 수사가 결국 검찰이 망신당하는 결과를 가져온 것"이라며 "정윤재 게이트가 현직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관련된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건이라는 점에서 법원도 지나치게 원칙에만 집착한 결정이 아니었나 싶다"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또 "노무현 대통령 핵심 측근들의 비리 혐의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도 청와대는 대국민 사과는커녕 두 사람 감싸기에 급급하고 있다"면서 "정권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지다 못해 증발해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yunghee@yna.co.kr

촬영 : 정기섭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정윤재,구속영장,재청구해야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2
全体アクセス
15,941,798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