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2010 스위니 토드와 시카고]

2007-09-21 アップロード · 642 視聴

[
(서울=연합뉴스) 강일중 기자 = "뮤지컬 하면 쇼적인 것을 많이 생각하는데, 어떤 연극보다도 예술적인 뮤지컬이 있다는 걸 많은 분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요."(뮤지컬 배우 류정한)

"뮤지컬 춤 하면 굉장히 폭발적인 에너지를 기대하시는데, 시카고 안무의 특징은 폭발할 것 같은 에너지를 절제해 담고, 손가락 하나 탁 움직일 때 숨이 막히는 그런 감동이 있다는 거예요.(뮤지컬 배우 배해선)"

두 편의 빅 히트 브로드웨이 뮤지컬이 추석연휴기간에 뮤지컬팬들을 유혹한다. 하나는 영국의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 자주 비교되며, 살아 있는 미국의 뮤지컬 작곡가 중 최고의 거장으로 꼽히는 스티븐 손드하임(Sondheim)의 스위니 토드(Sweeney Todd). 다른 하나는 미국의 전설적 안무가 밥 파시(Fosse)의 대표 안무작품 시카고(Chicago).

팬들 입장에서는 여유만 있다면 둘 다 놓치고 싶지 않은 작품이다. 그러나 시카고의 경우 가장 좋은 좌석 값이 13만원, 스위니 토드는 10만원으로 그리 만만한 가격이 아니다.

뮤지컬팬들이 호주머니 사정으로 이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제작자들의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작품의 특징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뭔가 차별화한 홍보전략을 세울 수밖에 없다.

지난 17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있었던 시카고의 언론사사진촬영을 위한 맛보기 공연은 현란하고 관능적인 춤으로 가득찼다. 최정원ㆍ박해선ㆍ옥주현 등 출연진은 노래와 춤을 통해 관능미를 뽐냈다. 기자들도 대거 몰려들었다. 제작사인 신시뮤지컬의 홍보관계자는 왠 기자들이 이렇게 많느냐는 질문에 옥주현이 출연하는 바람에 엔터테인먼트 분야 기자들이 많이 왔다고 전한다.

이에 비해 18일 LG아트센터에서 있었던 스위니 토드의 프레스콜은 언론들의 관심 역시 높았지만 시카고 만큼 뜨겁지는 않았다. 그러나 매일 저녁 스위니 토드 공연이 끝날 때 관객들이 보이는 반응은 폭발적이라고 볼 수 있다. 관객들 중 상당수가 의자에서 엉덩이를 차고 튀듯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치는 것이 일반화했을 정도다. 작품성과 그 작품을 제대로 소화해낸 출연진에 대한 찬사다.

사실 미국에서도 손드하임의 작품이 흥행성이 높다고 볼 수는 없다. 1979년 초연 당시 스위니 토드가 뮤지컬작품상을 포함 모두 8개의 토니상을 거머쥐었다고는 하지만 그만큼의 흥행성과를 내지는 않았다. 대신 손드하임의 작품만 나오면 미국 어디라도 달려가는 광적인 팬들이 많다. LG아트센터에서 공연이 끝난 후 기립박수가 터져나오는 것도 그와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에 비해 파시가 안무를 맡았던 작품은 흥행성이 높은 편이다. 그의 작품에는 눈요기 거리가 많다. 대신 춤을 추는 사람은 그 동작을 아름답고 관능적으로 해내기 위해 피땀을 흘려야 한다. 밥 파시가 과거 안무를 했던 작품이 리바이벌될 때는 안무자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 사람인지 꼭 평가대상이 되곤 한다.

이번에 스위니 토드와 시카고에 출연한 배우들은 모두 호화배역진이다. 이들이 직접 손드하임이나 파시 또는 작품에 대한 평가를 하는 것을 들어보면 봐야 할 작품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 스위니 토드 공연은 10월 14일까지. 시카고 공연은 30일까지.

다음은 배우들에게 들어본 출연소감.

스위니 토드
▲류정한(스위니 토드 역): 제가 손드하임 작품을 할 때는 뭔가 정말 진짜 배우가 된다는 느낌이 들어요. 오페라의 유령 같은 앤드류 로이드 웨버 작품을 할 때는 배우보다는 뮤지컬 싱어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배우가 되어 가고 있구나 생각이 많이 들어요. 손드하임은 음악을 만들 때는 철저하게 극을 위한 음악을 만들거든요. 그 극에 맞게 이 사람이 1m를 걸어도 그 동기가 있게 만들거든요. 음악이 어렵다기보다는 지금까지는 보통 뮤지컬이 선율 위주로, 주인공이 아리아를 부른다든지, 귀에 착착 감기는 그런 음악을 만드는데 손드하임 경우는 연기하는 사람이 연기를 하게끔 음악을 썼어요. 듣기에는 불편할 수 있어요. 그러나 연기하는 데는 도움이 되요. 여러 가지 심리상태를 표현하는 음악이기 때문에 불협화음도 있고.

▲홍지민(러빗 부인 역): 한국에서는 뮤지컬이 쇼적인 게 굉장히 많잖아요. 버라이어티하고 보이는 뮤지컬이죠. 그러나 이 작품은 관객들이 작품 안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얘기를 들었어요. 손드하임이 쓴 노랫말들이 얼마나 많은지 연습하는 데 너무 힘들었어요. 고시생이 고시 준비하듯이요. 기존의 노래는 보통 예를 들어 4분의 4박자다 하면 그렇게 가다가 변곡이 된다든지 하는데 스위니 토드는 4분의3, 4분의8 , 8분의9 이렇게 마구 바뀌어요. 상대방이 약간이라도 어긋나게 되면 그 다음 배우에게 큰 악영향을 미쳐요. 손드하임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은 타이밍과의 전쟁이에요. 한 치라도 타이밍이 어긋나면 이 작품이 무너질 수밖에 없어요. 공연하다가 배우나 스태프들이 약간의 실수로 타이밍이 무너지면 엉망이 되죠.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스테이지2010,스위니,토드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4
全体アクセス
15,962,969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