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워싱턴 대성당에 한국 순교자상 영구 설치]

2007-09-23 アップロード · 259 視聴

[
한인 이민 100주년 기념 신앙 상징물 완공

(워싱턴=연합뉴스) 이기창 특파원 = 미국을 대표하는 최대 성당인 워싱턴 국립대성당에 순교로 꽃피운 한국 가톨릭 신앙을 상징하는 성모자, 순교자 부조상이 영구 설치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정진석 추기경은 22일 워싱턴 시내 국립대성당에서 10만 여 명에 달하는 미국 내 한인 가톨릭 신자들이 4년여에 걸친 모금과 준비 끝에 완공한 한국 성모자, 순교자상 축복미사를 거행했다.
순교로 지킨 신앙, 선교로 꽃피우자라는 주제 아래 추진돼온 워싱턴 대성당 한국 성모자, 순교자 부조상 건립은 2003년 한인 이민 100주년을 맞아 미국 가톨릭 주교회의가 워싱턴 대성당에 한국 신앙 상징물을 설치하도록 승인한 뒤, 4년여에 걸친 한인 교우들의 모금과 준비 끝에 이뤄졌다.
대성당 입구 왼쪽에 설치된 순교자상(최의순 작)은 한복을 입은 성모 마리아 양쪽으로 남녀 순교자가 순교 직전 절규하는 모습이며, 순교자들 머리 위에는 첫 한국인 신부인 김대건 성인이 선교사 영입을 위해 타고 다닌 고난의 돛단배와 순교자들이 갇혀있던 감옥의 쇠창살이 새겨져 있다.
대성당 입구 오른쪽에 들어선 성모자상(임송자 작)은 가나의 혼인잔치에서 성모 마리아가 지켜보는 가운데 예수께서 물을 포도주로 변화시키는 모습을 담았다.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는 성서 말씀을 표현한 이 작품에 나오는 예수와 마리아는 한국의 전통 옷을 입고 신발을 신었으며, 술 항아리도 전래의 오지그릇 형상이다.
5천여명의 한인과 미국 교회 지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2일 축복미사에서는 태극기와 성조기에 이어 한복 행렬이 뒤따르고, 항아리에 물을 붓는 `포도주 기적 재연 행사 등이 펼쳐졌다.
축복 미사 집전을 위해 방미한 정진석 추기경은 "한국을 대표하는 명동 성당과 미 국립 워싱턴대성당의 주보 성인이 모두 성모 마리아"라고 지적하고, "한인 이민 100주년을 맞아 미국 대표 성당에 한국인 모습의 성모상과 순교자상이 설치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성모자, 순교자상 건립운동을 주관한 북미주 한인사목 사제협의회의 이덕효(바오로) 행사준비위원장은 "이 사업은 우리의 독특한 순교 영성이 미국 교회에 뿌리 내리게 하는 계기이며, 민족적으로도 우리 후세들에게 대대손손 자랑스럽게 남겨줄 수 있는 큰 유산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국립대성당은 국가 전체를 대표한다는 의미에서 미국 내 특정 교구에 속해있지 않으며, 크기도 세계 7번째의 대규모여서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 가톨릭 신자들의 순례지이자 관광 명소로 꼽힌다.
lkc@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美워싱턴,대성당에,한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56
全体アクセス
15,938,794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