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귀경객 몰려 `귀경 정체 절정]

2007-09-26 アップロード · 138 視聴

[
도로공사 "어제 귀경차량 적어 오늘 집중"
부산→서울 7시간30분, 실제 더 걸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6일 고향을 찾았던 시민들이 일제히 귀경길에 오르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하루종일 몸살을 앓고 있다.
추석 당일인 25일 귀경한 차량이 예상(36만대)보다 3만대 가량 적었던 데다 밤새 계속된 차량 행렬의 여파에 따라 이날 저녁 고속도로 정체 현상은 극에 달할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전망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고속도로 구간별 소요 시간은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7시간30분, 대전→서울 4시간50분, 강릉→서울 4시간, 광주→서울 6시간, 목포→서울 5시간40분 등이다.
그러나 이는 출발ㆍ도착지 영업소 기준이기 때문에 톨게이트 진입하기까지 걸리는 시간과 톨게이트를 빠져나온 이후 집에 도착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합하면 실제 소요시간은 훨씬 더 길어질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도로공사는 25일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극심한 정체의 여파는 어느정도 사라졌지만 26일 귀경길에 오르는 차량들이 본격적으로 고속도로에 진입해 이날 오후들어 다시 교통량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오후 3시까지 서울로 진입한 차량은 23만9천대 가량으로 집계됐으며, 도로공사가 예상한 이날 귀경차량이 40만4천대인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약 16만5천대가 추가로 귀경길에 오를 전망이다.
특히 연휴 마지막날인 점을 감안할 때 귀경 차량이 오후 들어 한꺼번에 몰릴 가능성이 높아 부산→서울의 경우 소요 시간이 10시간을 훌쩍 넘기는 등 정체가 극심해질 전망이다.
주요 정체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청원∼성환활주로 57㎞, 안성천교∼오산 24㎞,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대천∼광천 14㎞, 당진∼매송 51㎞, 영동선 인천방향 이천∼용인 28㎞ 등이다.
이들 구간에서는 차량들이 시속 20㎞ 안팎의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하남방향 진천터널∼일죽 37㎞, 마장분기점∼중부1터널 28㎞, 호법분기점∼마장분기점 3㎞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으며 제2중부고속도로의 경우 마장분기점∼하번천터널 25㎞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호남고속도로는 익산 부근 8㎞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남공주∼천안분기점 42㎞ 구간, 중부내륙고속도로는 북충주 부근 6㎞ 구간 등에서 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다.
도로공사는 연휴 동안 서울을 찾은 차량 역시 이날 중 지방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돼 현재까지 대체로 소통이 원활한 하행선 역시 시간이 지나면서 부분적인 지ㆍ정체 현상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은 22만대 가량이 서울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재까지는 대부분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며 "상행선의 정체는 오후 6시께 극에 달한 뒤 자정이 지나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촬영: 김기현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오늘,저녁,귀경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37
全体アクセス
15,960,502
チャンネル会員数
1,6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2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9年前 · 66 視聴

30:2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42 視聴